메이웨더 vs 파퀴아오, 혹평으로 끝난 ‘세기의 대결’

입력 2015-05-04 10: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처= ⓒGettyimages멀티비츠

메이웨더 vs 파퀴아오, 혹평으로 끝난 ‘세기의 대결’

‘메이웨더 vs 파퀴아오’

경기 전부터 ‘세기의 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38·미국) vs 매니 파퀴아오(37·필리핀)의 대결이 혹평 세례를 받고 있다.

메이웨더와 파퀴아오는 지난 3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세계복싱평의회(WBC) 세게복싱기구(WBO) 세계복싱협회(WBA) 웰터급(-67kg) 통합 타이틀전을 가졌다.

47전 47승(26KO)을 거두며 ‘무패의 복서’로 군림하고 있는 메이웨더와 64전 57승(38KO) 2무 5패로 8체급을 석권한 파퀴아오는 우열을 가리기 힘든 커리어를 기록하고 있어 대결 전부터 전 세계인의 주목을 받았다.

경기 초반 두 선수는 탐색전을 이어갔다. 메이웨더는 자신의 스타일대로 아웃복싱을 이어갔지만 파퀴아오는 메이웨더의 수비를 좀처럼 뚫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라운드가 계속 되도록 관중들이 바라던 시원한 결정타는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덜 소화된 느낌으로 끝이 났다.

이후 관중들과 시청자들은 물론 경기 관계자들에게서 많은 혹평이 쏟아졌다.

UFC 소유주인 로렌조 퍼티타 회장은 “복싱이 그 많은 돈을 써 가며 이런 타이틀 전을 치르는 것은 농담(joke)에 가깝다. UFC가 복싱을 대체했다”는 한 팔로워의 트윗을 리트윗 한 후 “오늘 메이웨더와 파퀴아오의 경기는 스테이크를 주문했는데 샐러드만 나온 격”이라고 꼬집었다.

뿐만 아니라 파퀴아오에게 8라운드 TKO로 패한 전적이 있는 오스카 델라호야는 자신의 SNS 계정에 “Sorry boxing fans”라는 글을 게재해 실망감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의 승리는 심판 전원일치 판정으로 메이웨더에게 돌아갔다.

‘메이웨더 vs 파퀴아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