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혁오’ 아름다운 이별 열창… 아이유 “즐겨 듣는 목소리”

입력 2015-07-05 16: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무한도전 혁오’ 최고의 인기 프로그램 무한도전의 '무한도전 가요제'에 혁오밴드가 등장한 가운데 아이유의 발언이 화제에 올랐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2015 무한도전 가요제 특집'으로 꾸며져 아이유, 혁오밴드, 자이언티, 윤상, 태양과 지디, 박진영 등이 복면을 쓰고 등장했다.

이날 혁오밴드의 오혁은 복면을 쓰고 김건모의 '아름다운 이별'을 불러 멤버들과 출연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후 복면을 벗은 오혁은 혁오밴드에 대해 소개해달라는 MC 유재석의 말에 "저희는 혁오밴드고요"라며 수줍게 답한 후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정형돈은 "아 답답해"라고 말했고, 광희는 "정지화면 같다"고 디스해 시청자들을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유재석은 "어떤 음악을 하시는지 소개해달라"고 말했고, 이번에도 오혁이 바로 답하지 못하자 박명수는 "종교음악 하는 것 아니냐"고 해 스튜디오를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아이유는 오혁이 복면을 벗기 전 "요새 제일 즐겨 듣는 목소리"라고 말하며 오혁의 정체를 알아채 놀라움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