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 tvN 개국’ 이명한 본부장 “'어쩌다 어른' O tvN 킬러콘테츠”

입력 2015-09-03 14: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명한 CJ E&M O tvN 본부장이 적은 프로그램 제작을 언급했다.

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중로 타임스퀘어 아모리스 웨딩홀에서 진행된 O tvN 개국 기념 사전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많은 수의 프로그램 제작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일주일 편성을 모두 채우기에는 개국하면서 제작되는 프로그램 수가 적은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프로그램 수보다는 개국으로 시작되는 프로그램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중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프로그램이 '어쩌다 어른'이다"라며 "굳이 킬러 콘텐츠를 꼽자면 '어쩌다 어른'"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O tvN은 라이프 스타일에 엔터테인먼트를 결합한 '라이프 엔터테인먼트' 채널로, 바쁜 일상에서 놓치기 쉬운 중요한 관심사들, 자아 실현과 여가, 건강, 관계 같은 인생의 주요 주제를 즐거운 화법으로 담아낼 예정이다. 개국은 오는 10일.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CJ E&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