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금 의혹’ 효성 “‘그것이 알고 싶다’ 보도에 법적대응”

입력 2015-09-13 22: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효성 조현준 사장.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캡쳐

그것이 알고 싶다 효성 조현준 사장.

효성그룹이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제기한 조현준 사장의 비자금 의혹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효성은 SBS를 상대로 모든 법적 조치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효성은 13일 자료를 통해 “그것이 알고 싶다 방영 내용의 대부분은 사실과 크게 다르다”며 “제보자들의 일방적인 주장만을 근거로 하여 악의적으로 사실관계를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효성 측은 “방송에서 제기한 의혹의 대부분은 회사 차원에서 적법한 절차를 거쳐 이루어진 것”이라며 “비자금 조성 목적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효성은 SBS를 상대로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효성 측은 “재판중이거나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하여 방영에 더 신중하도록 한 방송심의규정에도 불구하고 분쟁 당사자의 일방인 조현문 전 부사장이 그간 제기한 의혹들을 그대로 제작, 방영한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객관성과 공정성을 엄격히 적용해 제작돼야 할 공중파 방송의 탐사저널리즘 프로그램에서 이러한 악의적인 보도가 나온 것에 대하여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준비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지난 12일 ‘대한민국 정의를 말한다’라는 코너를 통해 효성 조현준 부사장이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