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의 신’ 한채아, 처음 도전 하는 사극 “배우는 자세로”

입력 2015-09-16 17: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사의 신’ 한채아, 처음 도전 하는 사극 “배우는 자세로”

‘장사의 신’ 한채아

KBS 새 수목드라마 ‘장사의 신-객주 2015’(극본 정성희·이한호, 연출 김종선, 제작 SM C&C)의 제작발표회가 1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렸다.

제작발표회에는 김종선 PD를 비롯해 배우 장혁, 유오성, 김민정, 한채아, 이덕화, 박은혜, 문가영이 참석했다.

한채아는 극중 한 번 보면 잊을 수 없다는 경국지색 ‘조소사’ 역을 맡아 아픈 가정사와 더불어 천봉삼(장혁)과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에 속앓이 하는 가녀린 여성을 연기하게 됐다.

한채아는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하는 것이다.

한채아는 “현장이 많이 낯설고 고초가 있기는 한데 다행히 현장에는 천재적인 사극을 연출하신 김종선 감독님이 계시고, 상대 배우이신 장혁 선배님과 이덕화 선배님이 계셔서 배우는 자세로 작품을 만들어 가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KBS2 새 수목드라마 ‘장사의 신’은 1979년부터 총 1465회에 걸쳐 서울신문에 연재됐던 김주영의 역사소설 ‘객주’를 원작으로 밑바닥 보부상으로 시작해 조선 최고의 거상이 되는 천봉삼의 성공기를 다루며 오는 23일 오후 10시 첫 방송 된다.

‘장사의 신’ 한채아, ‘장사의 신’ 한채아, ‘장사의 신’ 한채아, ‘장사의 신’ 한채아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DB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