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곤 검거 직전 "안락사용 주사기 달라" 동물병원 간호사 흉기 위협

입력 2015-09-17 14: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일곤 검거 직전 "안락사용 주사기 달라" 동물병원 간호사 흉기 위협

서울 성동구의 한 빌라에 주차된 차량 트렁크에서 숨진 채 발견된 30대 여성 살해 용의자인 김일곤(48)이 검거됐다.

17일 서울 성동경찰서는 "이날 오전 11시 성동세무서 부근에서 시민 제보를 받고 김일곤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김일곤 검거는 강신명 경찰청장이 ‘특진’을 내건 지 이틀만에 이뤄진 것이다.

김일곤은 검거 과정에서 흉기를 들고 경찰에 강하게 저항했다. 이어 검거 직후에는 “나는 잘못한 것이 없다. 더 살아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거 당시 김일곤은 며칠간 씻지 못해 초췌한 상태로 바지 곳곳에는 핏방울도 묻어 있었다. 김일곤은 검거 직전 서울 성동구의 한 동물병원에서 안락사용 주사기를 달라며 간호사를 흉기로 위협하던 것을 다른 간호사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한편, 강도·특수절도 등 전과 22범인 김일곤은 지난 11일 충남 아산의 한 대형 마트에서 주모(여·35)씨를 납치 살해한 혐의를 받고 공개 수배를 받아왔다.

김일곤은 범행 흔적을 없애기 위해 서울 성동구 한 주차장에서 주씨 시신이 실린 차량에 불을 지르고 달아났으며, 지난달 24일에도 경기도 고양의 한 대형 마트에서 30대 여성을 납치하려다 미수에 그치는 등 범죄행각을 벌여왔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