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해범’ 김일곤 검거 뒤 충격적 발언 “나는 잘못한 것이 없다”

입력 2015-09-17 20: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살해범’ 김일곤 검거 뒤 충격적 발언 “나는 잘못한 것이 없다”

서울 성동구 한 빌라에 주차된 차량 트렁크에서 숨진 채 발견된 30대 여성 살해 용의자 김일곤(48·사진)이 17일 경찰에 의해 검거돼 관심이 높다.

성동경찰서는 이날 오전 11시 성동구에서 시민 제보를 받고 김일곤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김일곤 체포는 강신명 경찰청장이 ‘특진’을 내건 지 이틀 만이다.

강도·특수절도 등, 전과 22범인 김일곤은 지난 11일 충남 아산의 한 대형 마트에서 주모(여·35)씨를 납치 살해한 혐의로 수배됐다.

그는 범행 흔적을 없애기 위해 서울 성동구 한 주차장에서 트렁크에 주씨 시신이 실린 차량에 불을 지르고 달아났으며 지난달 24일에는 경기도 고양의 한 대형 마트에서 30대 여성을 납치하려다 미수에 그친 바 있다.

강 청장은 지난 15일 김일곤 검거에 1계급 특진을 내걸었다. 이번에는 이례적으로 김일곤 검거 시 경정 승진, 총경 승진 혜택도 주겠다는 공약을 했다.

김일곤은 성수동 한 동물병원에서 40대 간호사를 칼로 위협하며 강아지를 안락사시킬 때 사용하는 약을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병원 측은 112에 바로 신고했고 성동경찰서 성수지구대 경찰이 나섰다.

경찰은 김일곤과 인상착의가 비슷한 사람을 발견, 검문검색을 요청했고 이에 김일곤은 흉기를 빼들고 저항했지만 5분 만에 제압당했다. 김일곤은 체포 뒤 “나는 잘못한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