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객주2015’ 김종선PD “돈을 어떻게 관리하고 쓸 것인지를 보여줄 것”

입력 2015-09-23 13: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종선 PD가 KBS2 새 수목드라마 '장사의 신-객주2015'(이하 '객주2015')의 관전포인트를 설명했다.

23일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열린 ‘객주2015’ 기자간담회에서 김종선 감독은 "세월이 흐르면서 이야기도 흐른다. '객주'가 30년 전에 방송됐다. 당시 상황이 있었을 것"이라며 "시청자는 다양해졌고 바뀌었다. 원작 소설은 서정성, 보부상 생활상을 주로 담고 있다. 드라마는 천봉삼을 중심으로 이 시대 화두, 돈이라는 큰 그림을 가지고 어떻게 관리하고 쓸 것인가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객주2015’는 1979년부터 총 1465회에 걸쳐 서울신문에 연재됐던 김주영의 역사소설 ‘객주’를 원작으로 밑바닥 보부상으로 시작해 조선 최고의 거상이 되는 천봉삼의 성공기를 이야기한다.

23일 오후 10시 첫 방송.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