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 2주간 세일 행사… ‘시작은 언제?’

입력 2015-09-23 15: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 2주간 세일 행사… ‘시작은 언제?’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 세일 소식이 눈길을 끌고 있다.

정부는 지난 22일 올해 '코리아 그랜드 세일'로 시작된 내수 회복세를 이어가려는 목적으로 오는 10월 1일부터 14일까지 2주간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 세일 행사를 연다고 발표했다.

‘블랙프라이데이’는 미국 추수감사절 다음날인 11월 마지막 주 금요일을 칭하는 단어로, 미국은 블랙프라이데이 세일기간에 연간 소비의 20%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 세일 행사에는 백화점(71개 점포), 대형마트(398개), 편의점(2만5400개) 등 대형 유통업체 약 2만6000개 점포가 참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국 200개 전통시장, 11번가 G마켓 NS홈쇼핑 등 온라인 유통업체 16곳, 다국적 가구기업 이케아와 BBQ, VIPS, 맘스터치 등 프랜차이즈 업계까지 블랙프라이데이 세일에 참여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 세일 행사에 최대 50∼70% 할인율이 적용된다고 전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행사처럼 업체가 제시한 할인율과 실제 할인율이 다른 '꼼수'가 등장하지 않을까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