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18년의 끈질긴 추적…‘이태원 살인사건’ 파헤친다

입력 2015-09-23 18: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화제의 이태원 살인사건을 다룬다.

사건이 발생한지 18년 만에 이태원살인사건 피의자가 법정에 다시 서게 됐다. 미국으로 도주한지 16년 만에 국내로 송환 된 아더 존 패터슨(36)은 1997년 4월 이태원 한 햄버거가게 화장실에서 대학생 조중필씨(당시 22세)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1998년 11월 1일 최초로 이태원 살인사건을 조명한 바 있다. 화장실에서 무고한 대학생이 무참히 살해당했는데 살인 현장에 있던 두 명의 유력한 용의자는 서로 자신이 범인이 아니라고 주장한 상황을 고발한 것이다. 살인자 없는 살인이라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만들어졌고, 유가족은 분노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진범을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후 ‘그것이 알고싶다’는 1999년 3월 두 번째 방송을 통해 다시 한 번 엄정한 수사와 재판을 요구했다. 그러나 또다시 진범은 밝혀지지 않았다. 살인혐의로 기소된 재미교포 E씨는 1999년 9월 대법원에서 증거 불충분으로 무죄 선고를 받았다. 다른 유력한 용의자였던 패터슨은 우리 검찰이 방심한 틈을 타 1999년 8월 미국으로 도주했다. 유가족의 속은 타 틀어갔다. 즉각 송환을 요구했지만 오랫동안 검찰은 ‘소재불명으로 수사가 불가하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팀은 2009년 12월 패터슨을 직접 찾아 나섰다. 미국에서 소재불명이라는 패터슨을 어렵게 직접 만났지만 그는 여전히 살해혐의를 부인했다.

이제 ‘그것이 알고 싶다’는 지난 18년 동안의 취재와 추적을 통해 확보한 내용으로 이태원살인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

오는 10월 3일 오후 11시10분 방송 예정.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제공|SBS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