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체크] 전인권 “들국화, 모두가 거만함 있었다”

입력 2016-05-04 12: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한민국 ‘록의 전설’이자 올해로 데뷔 30주년을 맞은 전인권이 ‘컬처피플’을 찾았다.

전인권은 녹화 초반 “토크프로그램은 떨린다”라며 긴장한 모습을 내비쳤지만, 시간이 지나자 자연스럽게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전인권은 유독 짧은 활동 기간에도 큰 사랑을 받았던 들국화의 결성과 활동에 대해 “모두가 ‘내가 잘해서’라고 생각하는 거만함이 있었던 것 같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또 가수가 되기 앞서 미술가를 꿈꿨던 청소년 시절의 이야기도 소개한다. 싱어송라이터로 유명한 그는 ‘어디서 영감을 얻냐’는 질문에 “내가 솔직했을 때 곡이 나온다”며 ‘걱정 말아요 그대’와 같은 명곡 탄생의 비화를 들려준다.

“들국화의 노래로 주크박스 뮤지컬을 만드는 것에 대해 재미있을 것 같다”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는데, 들국화의 노래로 완성된 뮤지컬을 만나볼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30년간 남긴 명곡들만큼 다사다난했던 그의 삶. 어떤 이에겐 영감을 어떤 이에겐 감동과 희망을 전하는 그의 음악인생 이야기는 5일 밤 1시 10분에 들을 수 있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 SBS ‘컬처클럽’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