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이상화 신혼여행 후 첫 처가댁 방문…이상화 父 속내 토로

입력 2019-11-11 14: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는 강남♥이상화가 신혼여행을 다녀온 후 처음으로 처가댁을 방문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강남과 이상화는 신혼여행을 마치고 이상화의 부모님댁을 찾았다. 한복을 곱게 차려 입고 온 두 사람은 부모님께 큰절을 올리는 등 어엿한 신혼부부의 모습을 물씬 풍겼다.

이상화의 어머니는 ‘백년손님’ 강남을 위해 직접 빚은 만두와 잡채, 갈비찜, 녹두전까지 푸짐한 상을 준비했다. 장모님 표 진수성찬에 강남은 폭풍 먹방에 돌입했다. 그런 그는 장모님의 마음을 사로잡는 국가대표 급 리액션을 선보여 장모님의 웃음이 멈추지 않았다고. 이날 강남은 “장모님 음식 때문에 한 달 만에 15kg 살이 쪘다”라는 비화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상화의 아버지는 강남과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말문을 열었다. 아버지는 강남이 귀화하겠다는 소신을 밝혔을 때 “정말 우리 사위가 되는구나“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상화의 부모님은 강남을 사위로 맞기까지의 가슴속 이야기를 처음으로 털어놔 관심을 모았다.

그런가 하면 이상화의 아버지는 단 한 가지 걱정은 귀화 시험을 앞둔 강남의 맞춤법이라고 밝혔다. 강남은 유창한 한국말 실력과 달리 맞춤법에는 취약했던 것. 강남은 “장인어른을 자기의 어른이구나 해서 자기 어른으로 알고 있었다”라고 해 한바탕 웃음을 자아냈고, 끝없이 계속되는 그의 맞춤법 에피소드에 모두가 폭소했다는 후문이다.

사진=SBS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