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김풍 “집 볼 땐 화장실 줄눈 먼저” (ft.강다니엘)

입력 2020-01-05 08: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구해줘! 홈즈’ 김풍 “집 볼 땐 화장실 줄눈 먼저” (ft.강다니엘)

5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는 초보 쿡방러들의 위한 매물 찾기 2부로 복팀에서는 강다니엘과 박나래, 김풍 그리고 덕팀에서는 정종철과 붐이 각각 출격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홈즈’ 지난 방송에서는 미래를 위해 특색 있는 주방을 찾는 세 친구가 등장했다. 요리를 좋아하는 의뢰인들은 각자 본업을 유지한 채 ‘요리 콘텐츠 크리에이터’를 꿈꾸고 있어, 셋이 함께 생활하기 좋은 공간이면서도 영상을 찍기에도 좋은 ‘특색 있는 주방이 있는 집’을 찾는다고 했다. 의뢰인들은 최소 방 3개를 원했으며 주차 공간 역시 2대 이상 가능한 곳을 바랐다. 희망 지역은 의뢰인의 직장이 있는 동대문역 기준으로 차량으로 30분 내외의 지역을 원했으며 예산은 세 사람이 합친 금액으로 보증금 최대 2억 5천만 원에 월세 180만 원까지 가능하다고 했다.

초보 쿡방러를 꿈꾸는 의뢰인들을 위해 맞춤형 코디로 출격한 쿡방 선배 정종철과 김풍은 각자 자신들만의 스타일로 쿡방 노하우를 전수해 눈길을 끈다.

먼저 덕팀의 코디로 출격한 정종철은 오랜 경험에서 나오는 디테일한 꿀팁을 전수했다고 한다. 그는 쿡방할 때 가스레인지가 노출되면 자칫 지저분해 보일 수 있다며 비슷한 색깔의 쿡탑 덮개를 가림막으로 활용하면 좋다고 전했다. 또한 최근에는 카메라를 위에서 내려찍는 탑 뷰가 대세인데, 아일랜드가 낮으면 칼질이 불편할 수 있다며 이럴 경우에는 낮은 상을 활용하면 쉽게 해결할 수 있다고 공개해 주위의 감탄을 자아냈다고 한다.

복팀의 코디로 출격한 김풍은 좁은 공간에서 쿡방을 찍을 수 있는 꿀팁을 전수했다고 한다. 먼저 김풍은 좁은 일자 주방에서는 바퀴 달린 아일랜드 식탁을 활용하면 공간 활용에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또한 조리하는 과정을 찍을 경우에는 좁은 인덕션이 아닌 넓은 테이블 위에서 버너를 설치해 촬영하고 이때 레일로 된 핀 조명을 활용하면 더욱 멋진 쿡방을 찍을 수 있다고 꿀팁을 전수했다고 한다.

또한, 김풍은 자신만의 좋은 집 판단법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그는 집을 볼 때 가장 먼저 화장실의 타일 줄눈부터 본다고 한다. 줄눈이 가장 귀찮고 건성으로 할 수 있는 시공인데, 사소한 곳까지 올바르게 시공됐다면 다른 곳은 볼 필요도 없다는 게 김풍의 주장이다.

그런 가운데 성북구 정릉동으로 출격한 복팀의 강다니엘, 박나래, 김풍은 미술학 박사 출신 집주인이 직접 설계한 갤러리 같은 매물을 소개한다. 복팀의 매물의 컬러풀한 인테리어와 잘 꾸며진 옥상 라운지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옥상 라운지를 본 강다니엘은 “이 집의 필살기 같은 공간이다”라고 표현하며 쿡방을 꿈꾸는 의뢰인들에게는 최적의 장소라고 극찬해 방송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킨다.

방송은 5일 밤 10시 35분.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