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 엄지원 “새로운 역할에 설레, 항상 다른 작업 하고파” [화보]

입력 2020-02-04 13: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방법’ 엄지원 “새로운 역할에 설레, 항상 다른 작업 하고파” [화보]

엄지원의 화보와 솔직한 매력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오늘(4일) 발행된 씨네21을 통해 tvN 새 월화드라마 ‘방법’의 첫 방송을 앞둔 배우 엄지원이 등장했다. ‘방법’(연출 김용완, 극본 연상호)은 한자 이름, 사진, 소지품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을 가지고 있는 10대 소녀와 정의감 넘치는 사회부 기자가 IT 대기업 뒤에 숨어 있는 거대한 악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다.

‘방법’에서 열혈 사회부 기자 ‘임진희’로 분한 엄지원은 압도적인 포스를 품은 눈빛으로 렌즈를 응시하며 눈길을 사로 잡았다. 또한 소매를 걷어 올린 셔츠와 손목시계 등 캐릭터의 매력을 미리 맛볼 수 있는 비주얼을 통해 그가 맡은 인물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키기도.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엄지원은 “내가 이렇게 대본을 단숨에 한 호흡으로 쭉 읽어 내려간 작품이 최근에 또 있었나 싶을 정도로 ‘방법’의 대본을 재미있게 읽었다.”며 이번 작품을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배우로서 새롭고 안 해봤던 독특한 작업을 하게 되면, 또 그런 캐릭터를 만나게 되면 설레고 행복하다. 그럴 때마다 새로운 에너지를 받는다. 늘 뭔가 ‘다른’ 작업을 하고 싶고, 또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배우로서의 솔직한 생각도 털어놓았다.

한편 엄지원은 오늘(4일) 오후 3시에 진행되는 tvN ‘방법’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제작발표회를 가질 예정이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