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짠내투어’ 함소원X슬리피X이진혁X찬미 출격…가성비 여행기

입력 2020-03-02 11: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 짠내투어’ 함소원X슬리피X이진혁X찬미 출격…가성비 여행기

오늘(2일, 월) 밤 11시 방송되는 tvN ‘더 짠내투어’에서는 서울을 배경으로 유쾌한 가성비 대결이 펼쳐진다. 둘째가라면 서러울 ‘짠내 아이콘’ 함소원, 슬리피, 업텐션의 이진혁, AOA의 찬미가 설계자로 출격, 파격적인 가성비 여행기를 보여줄 전망.

이날은 함소원과 슬리피, 이진혁과 찬미가 각각 팀을 이뤄 설계 대결을 펼친다. 1인당 1만6천 원으로 세 끼에 관광까지 해결해야 하는 빠듯한 경비에도 불구, 이들은 시작부터 남다른 자신감을 표출해 이목을 모은다. “돈을 안 쓰는 것이 짠내가 아니라 제대로 쓰는 것이 짠내”라는 함소원, “살아온 대로만 하면 된다. 나보다 짠내는 없다”는 슬리피의 OB팀과 이에 맞서 “돈을 쓰지 않고도 재미있게 노는 법을 알려 주겠다”는 이진혁과 찬미의 YB팀이 열정 가득한 대결을 펼치는 것.

특히, 노장의 노련함을 내세운 OB팀, 풋풋함을 내세운 YB팀은 정반대의 투어를 이끌었다고 해 호기심을 자아낸다. OB팀이 저렴한 가격과 푸짐한 양으로 승부를 던졌다면, YB팀은 이색적인 분위기 위주의 숨은 명소들을 알려줬다고. 평가자로 나선 박명수, 김준호, 이용진에게 “따뜻할 때 먹어야 맛있으니 멘트도 하지 말라”는 함소원부터 “OB팀은 절대로 소개하지 못할 곳들을 가겠다”는 찬미까지, 녹화 내내 계속된 두 팀의 자존심 대결도 재미를 더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에서는 시어머니의 초고속 고기쌈 비법을 전수하며 폭발적인 호응을 유도한 함소원, 예측불허의 라면 레시피를 공개해 파장을 몰고 온 이진혁과 찬미 등 다채로운 볼거리가 예고돼 궁금증을 드높인다. 짠내 설계자들의 눈물 없이는 못 들을 각양각색의 절약 스토리 역시 안방극장을 몰입하게 만들 전망이다.

‘더 짠내투어’ 제작진은 “오늘 관록의 OB 함소원과 슬리피, 패기의 YB 이진혁과 찬미가 유쾌한 가성비 설계 경쟁을 벌인다. 신선한 조합만큼이나 이들은 개성 넘치는 일정으로 시선을 사로잡을 것”이라면서 “평가자 박명수, 김준호, 이용진의 직설적인 멘트와 포복절도 애드리브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tvN ‘더 짠내투어’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