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실이는 복도 많지’ 배유람, 스윗+담백 매력으로 ‘눈도장 쾅’

입력 2020-03-09 09: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배유람이 스윗한 매력을 장착한 훈남으로 변신, 극장가를 훈풍으로 물들이고 있다.

5일 개봉한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감독 김초희)가 입소문을 타고 순항중인 가운데 극 중 꽁꽁 얼어 붙어 있던 찬실(강말금 분)의 마음을 녹이는 다정다감 연하남으로 분한 배유람의 담백한 연기가 관객들에게 뜨거운 호평을 받고 있다.

그 동안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청년경찰’, ‘걸캅스’, ‘엑시트’를 비롯해 드라마 ‘프로듀사’, ‘응답하라 1988’, ‘원티드’, ‘나쁜형사’ 등 매 작품 임팩트 있는 연기를 펼치며 등장만으로도 신뢰감을 주는 배우로 거듭, 배유람이 선보일 새로운 캐릭터에 기대가 더해졌던 터. 이번 작품에서는 훈훈함이 묻어나는 자연스러운 연기로 그 진가를 다시금 입증했다.

배유람은 극 중 소피(윤승아 분)의 불어 과외 선생님이자 10년 만에 찬실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훈풍훈남 ‘김영’역을 맡았다. ‘김영’은 꿈을 잃고 좌절한 찬실이 마치 화사한 봄을 맞이하는 것처럼, 찬실의 마음을 녹이고 영화의 로맨틱 텐션까지 증폭시키는 인물.

배유람은 ‘김영’ 그 자체로 몰입했다. 배려심을 갖춘 부드러운 눈빛과 찬실의 아픔을 감싸주는 듯 따뜻한 목소리는 낭만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며 찬실은 물론 보는 이들의 마음마저 거침없이 파고들었다. 특히 배유람은 온화하면서도 담백한 감정 표현을 통해 캐릭터를 더욱 입체감 있게 그리며 관객들을 극으로 스며들게 했다.

이런 배유람의 연기에 “이 영화를 보면 배유람 배우가 정말 멋있다”라는 관객들의 생생한 관람평이 속출하고 있는 상황. 보다 성숙한 모습으로 현실 로맨스의 진면모를 보여주며 매력 발산에 성공, 끝 없는 연기 변신과 더불어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숨가쁜 행보를 이어가는 배유람에게 그 어느 때보다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는 인생 최대 위기, 극복은 셀프, 행복은 덤, 씩씩하고 복 많은 찬실이의 현생 극복기를 그린 작품. 제 24회 부산국제영화제 3관왕을 비롯해 제 45회 서울독립영화제 관객상 등을 수상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