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스트’ 유승호, 초능력 형사 동백 변신…매력 FLEX

입력 2020-03-12 08: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메모리스트’ 유승호, 초능력 형사 동백 변신…매력 FLEX

배우 유승호가 ‘메모리스트’ 첫 회부터 통쾌하고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11일 첫 방송된 tvN 새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에서 유승호는 초능력을 가진 히어로 형사 ‘동백’으로 화려하게 등장, 차원이 다른 강렬함으로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으며 안방극장을 전율케 했다.

유승호가 열연한 동백은 ‘기억 스캔’ 초능력을 통해 대형범죄를 완벽하게 해결하며 대국민적 사랑을 받고 있는 경찰계 ‘슈퍼스타’다. 하지만 말보다 몸이 먼저 반응하는 그의 남다른 정의감은 과잉진압으로 숱한 화제(?)를 생성하며 말단 순경 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상황. 이날 방송에서도 동백이 현장에서 용의자를 폭행한 사실이 알려지며 결국 정직 2개월 처분을 받았고 경찰로서 위기를 맞았다.

한편, 동백은 평소 친하게 지낸 여사님이 자신의 딸이 실종됐다며 도와달라는 간곡한 부탁에도 냉정한 모습을 보여 의아함을 자아냈다.

알고 보니 정직으로 인해 대놓고 도와줄 수 없었던 그는 빠르게 기억을 스캔, 다른 모습으로 변장하면서까지 범인을 잡기 위해 노력하려 했던 것. 유승호는 온갖 외압 속에서도 한치의 굴함 없이 거침없는 행보를 보이는 ‘동백’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여줬다.

유승호는 몸을 사리지 않는 강렬한 액션은 물론 동백의 복잡한 내면을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극에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기억을 스캔할 때 그 사람의 고통도 함께 느끼는 동백을 표정부터 눈빛까지 완벽하게 녹여내며 탄탄한 연기력을 다시금 입증, 앞으로 그가 보여줄 활약에 대한 기대를 더욱 증폭시켰다.

사진제공=tvN 새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영상 캡처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