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굿모닝 FM’ 지숙 이두희, 출근길 기습한 高 당도 돌돌 커플

입력 2020-03-13 10: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종합] ‘굿모닝 FM’ 지숙 이두희, 출근길 기습한 高 당도 돌돌 커플

지숙과 이두희 커플이 달달한 출근길 분위기를 조성했다. 공개 커플로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를 통해 보여준 모습 그대로 라디오에 출연한 것.

13일 오전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는 레인보우 지숙과 프로그래머 이두희 커플이 출연했다. 이들은 공개 커플 답게 연분홍 상의로 커플룩을 맞춰 눈길을 끌었다.

이날 지숙은 ‘부러우면 지는거다’ 첫 방송 소감을 묻는 질문에 “일단은 나도 3자 입장으로 보니 흐뭇하더라. 내가 오빠와 있을 때 못 보던 시선들을 보니 재밌었다. 그리고 오빠가 되게 귀엽게 나왔다. 그런 모습들은 나만 아는 것들이었는데 조금 속상하다”고 남자친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이두희 역시 “운전할 때 나를 쳐다보고 있는 모습을 보니까 마음이 따뜻해지더라. 시선은 느끼고 있었지만 그렇게 보고 있는 줄은 몰랐다”고 화답해 훈훈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후 지숙은 남자친구 이두희에 대해 “굉장히 순수한 사람”이라고 평했다. 그는 “지각을 하거나 지갑을 잊어 버리고 와도 굉장히 맑게 ‘미안하다’고 사과하는 사람이다. 그러면 내가 할 말이 없어진다”고 말해 바람직한 커플의 모습을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지숙은 남자친구 이두희와 공동 출연에 대해 “사실 여기는 지금 일터지 않나. 그런데 남자친구와 같이 있어서 색다르다. 일터에 같이 있으면 안되는 사람을 데리고 온 느낌”이라며 “생애 처음으로 느껴보는 감정”이라고 어색함을 감추지 못하기도 했다.

이 가운데 이두희는 최근 화제가 된 마스크 알리미 앱 개발에 대해서도 답했다. 그는 “처음에는 내 아이디어로 출발한 것이 아니다. 학생들이 만들고 싶다고 해서 그렇게 시작이 됐다. 그 과정에서 약간 어려움을 겪고 있어서 도움을 줬을 뿐”이라며 “개인적인 비용이 들지만 우리끼리 만드는 것보다 그걸 국민들이 써주고 좋다고 해주면 더 재미있는 것 같다”고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이어 이두희는 화이트데이를 맞은 자신의 계획을 들려줬다. 방송 중 헤드폰을 벗은 지숙의 귀를 막고 “한정판 초콜릿을 준비했다”고 순순히 밝히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지숙 역시 “밸런타인데이에 나도 하나 주긴 했다. 초콜릿 밑에 충전기를 하나 넣어놨다”며 여느 커플과 사뭇 다른 애정 표현으로 눈길을 끌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