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본어게인’ 장기용·진세연·이수혁, 아날로그 멜로 무드 1차 티저

입력 2020-03-23 10: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클립] ‘본어게인’ 장기용·진세연·이수혁, 아날로그 멜로 무드 1차 티저

KBS2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 측이 1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오는 4월 20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둔 KBS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연출 진형욱/ 극본 정수미)은 두 번의 생으로 얽힌 세 남녀의 운명과 부활을 그리는 환생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1차 티저 영상 속에는 1980년대 새하얀 설원과 그 위에 난 발자국을 따라 걷는 한 남자 그리고 따뜻한 미소를 짓고 있는 진세연(정하은/정사빈 역)의 모습이 담겼다.

이어 30여년이 흐른 후 현세의 장기용(공지철/천종범 역)과 이수혁(차형빈/김수혁 역)이 포착됐다. 엘리트 의대생 천종범으로 분한 장기용은 앞서 파격적인 장발 헤어스타일을 보인 80년대의 공지철과는 외형은 물론 분위기까지 확연하게 달라져 눈길을 끈다.

이수혁 역시 80년대 순애보 형사 차형빈의 부드러움이 아닌 냉철한 검사 김수혁의 날카로운 눈빛을 띠고 있어 이들의 1인 2역 연기 도전에 더욱 관심이 쏠리는 상황.

뿐만 아니라 영상과 절묘하게 어우러진 내레이션이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킨다. “누구나 운명의 때가 있다. 그 운명의 때가 되면”이라고 서문을 연 장기용, “누군가 나를 발견하고”라며 반가운 웃음을 지은 진세연, 뒤를 돌아보며 “나는 그 누군가를 발견한다”는 이수혁까지 마치 얽히고설킨 운명을 예고하듯 세 사람의 목소리로 하나의 문장을 완성한 것.

설원에서 누군가를 기다리는 진세연과 30여년이 흐른 후 눈을 맞고 있는 장기용과 이수혁, 과연 이들이 ‘본 어게인’에서 어떻게 사랑하고 환생하고 또 사랑하게 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본 어게인’ 제작진은 “장기용, 진세연, 이수혁 세 배우가 같이 붙어있기만 해도 워낙 케미가 좋다. 이들의 본격적인 멜로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시청자들을 환생 미스터리 멜로 속으로 흠뻑 빠져들게 할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은 오는 4월 20일 월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 제공: <본 어게인> 1차 티저 영상 캡처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