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더킹-영원의 군주’ 제작사 측 “유제원PD 추가 투입”

입력 2020-05-08 20: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SBS 금토드라마 '더 킹 : 영원의 군주'(극본 김은숙 연출 백상훈 정지현, 이하 '더 킹')제작진 측이 유제원 PD 투입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8일 최근 tvN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를 마친 유제원 PD가 '더 킹'에 투입된다고 보도했다. 스타작가 김은숙 작가의 신작으로 높은 관심을 받았던 ‘더 킹’은 시청률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이에 대해 제작사 화앤담픽쳐스 관계자는 “현재 활영 박바지로 최근 유제원 PD가 추가로 투입됐다. 기존 메인 PD인 백상훈 PD가 편집을 맡은 가운데 백PD 중심으로 진행 중”이라 밝혔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