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3’ 김강열 움직임에 천인우 초긴장→입주자 모두 멘붕

입력 2020-05-13 14: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하트시그널3’ 김강열 움직임에 천인우 초긴장→입주자 모두 멘붕

13일 방송되는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에는 드디어 ‘사자’ 김강열의 첫 데이트가 공개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지난주 등장해 범상치 않은 포스로 입주자들을 긴장하게 만든 ‘사자’ 김강열은 시그널 하우스 입주 후에는 예상치 못한 반전 매력을 보여주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번 주, 김강열은 또다시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신박한 데이트 신청으로 입주자들을 대혼란에 빠뜨린다.

‘사자’ 김강열의 돌직구 데이트 신청에 남자 입주자들은 크게 당황한다. 특히 천인우는 “이건 페어플레이도 아니고”라며 김강열의 행동에 도발하는 모습을 보이는 등 이전과는 다른 막대한 긴장감이 형성되기 시작한다. 이를 본 김이나는 “충격 받았다. 김강열 같은 상대와는 대결을 할 수가 없다”라며 혀를 내두른다.

이후 이어진 실제 데이트에서도 ‘사자’의 강렬한 매력은 폭발한다. 김강열은 다소 긴장하고 어색함을 느낄 수 있는 상대에게 솔직 담백하게 다가가, 그만의 매력으로 상대를 ‘잠금 해제’시킨다.

그런 가운데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두 남녀의 깜짝 데이트가 공개된다. 두 사람은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로맨틱한 감성 데이트로 예측단을 사로잡는다. 좋아하는 상대의 취향까지 공부해 온 입주자의 모습에 예측단은 “노력하는 모습이 너무 예쁘다”라며 감탄한다. 또 좋아하는 이를 바라보는 입주자의 눈빛에, 예측단은 “영화 같다”라며 연신 환호한다. 둘의 간지러운 썸의 기운에 윤시윤은 “다들 저렇게 행복한데 우린 여기서 뭐하는 거야”라며 현실 자각 타임을 가져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

시그널 하우스를 뒤집어 놓은 ‘사자’ 김강열의 러브라인은 과연 어디로 향했을지 13일 방송되는 ‘하트시그널 시즌3’에서 공개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