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노윤 작가 “음지 있던 부부의 은밀한 性…양지로 끌어올리고파”

입력 2020-09-03 10: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Y(스카이) 채널과 채널A가 공동 제작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노윤 작가가 “사실상 처음이라고 볼 수 있는 본격 19금 예능의 모험을 믿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노윤 작가는 ‘미스&미스터트롯’, ‘히든싱어’ 등의 주역으로서 ‘애로부부’가 화제몰이를 하는 데 큰 공헌을 했다. 또 하나의 히트작이 된 ‘애로부부’는 지금까지 6회를 방송하는 동안 계속 출연진들을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려놓는 한편, 8월 31일 6회 방송으로 분당 최고시청률 4.1%(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찍으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시청자들 사이에서 ‘애로부부’는 ‘드라마보다 더한 실화, 예능판 부부의 세계’라고 불리고 있다.

이러한 반응에 대해 노윤 작가는 “우리 ‘애로부부’가 ‘부부의 세계’ 때문에 나온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던데 아니다”라며 “지난해 가을부터 준비하고 있었던 기획인데, 한창 준비 중에 ‘부부의 세계’가 방송됐다. 하지만 ‘부부의 세계’의 성공은 우리 프로그램에도 좋은 운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부부의 세계’를 전혀 염두에 두지 않은 상태에서 노윤 작가와 제작진들은 기존의 부부 대상 토크쇼와 ‘좀 다른 걸 해 보자’는 생각으로 의기투합했다. 노윤 작가는 “널리 알려진 ‘사랑과 전쟁’ 이후 거의 10년간 드라마 형태가 없었고, 시청자들이 그런 형태의 프로그램에 향수(?)가 있다고 봤다”며 “여기에 좀 더 부부들의 민낯을 들여다보는 방식을 위해 실제 부부가 출연하는 ‘속터뷰’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본격 19금으로 갈 것인가’를 놓고는 끝까지 제작진의 엄청난 고민이 있었다. ‘성인인증을 해야 하는데, 누가 번잡하게 그런 과정까지 거칠까?’라는 고민부터, 15세 관람가로 해야 시청률이 보장될 것 같은 압박까지 컸다. 노윤 작가는 “사실상 본격 19금 예능은 ‘애로부부’가 처음인 것 같다”며 “19금 예능으로 유명한 ‘마녀사냥’의 경우 15금에서 한시적으로 19금이 된 경우였다”고 돌아봤다.

그래도 결국 19금을 선택한 이유는 “시청률이 좀 낮게 나와도 하고 싶은 얘기를 다 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 때문이었다. 노윤 작가는 “요즘 부부 문제를 다룬다고 해 놓고 정작 수위 때문에 리얼함이 떨어져선 안 된다고 봤다”며 “제작진의 모험을 믿어준 방송사와, 치부로 폄훼될 수 있는 내용을 솔직하게 말해 주신 사례 제공자들의 진심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노윤 작가는 직접 얼굴과 신분을 전부 공개해야 하는 ‘속터뷰’ 출연 부부들에 대해 “은밀했던 침실 이야기에 대해서도 이제 부부끼리 오픈하고 대화해야 한다는 것에 공감해주신 것”이라며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가장 최근 방송인 6회 출연자였던 조지환&박혜민 부부는 ‘32시간마다 부부관계를 요구하는 남편’이라는 사례로 역대급의 솔직함을 선보였다.

노윤 작가는 “여기 출연하는 부부들이 침실 애로사항을 겪고는 있지만, 누구보다 사이가 좋고 서로에 대한 기본 애정과 신뢰가 두텁다는 사실이 보여서 제작진으로서 인상 깊었다”며 “저렇게 사이가 좋으니 이렇게 카메라 앞에서 이런저런 이야기도 솔직하게 터놓을 수 있겠다 싶다. 하나같이 ‘속터뷰’를 마치고 돌아가는 뒷모습이 보기 좋은 부부들이다”라고 훈훈한 뒷얘기도 전했다.

현재 ‘애로부부’는 시청자의 실제 사연을 드라마화한 ‘애로드라마’와 실제 부부가 함께 출연해 고민을 나누는 ‘속터뷰’ 두 가지 코너를 선보이고 있다.

하지만 노윤 작가는 “앞으로 부부간의 애로사항이 될 만한 건 다 다룰 예정이고, 다루는 방식에서도 다양한 변주를 할 생각이다. 지금은 드라마와 인터뷰 형태지만 이 방식 외의 것들도 고민하고 있다”며 코너의 형식이 얼마든지 바뀔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실제 녹화본은 지금 방송되는 것보다 훨씬 수위가 높고 솔직하다”며 “비록 19금을 달긴 했지만 아직 시청자 정서와 상황을 고려해 수위를 많이 낮춰서 나가는데, 더 많이 봐주셔야 우리가 더 다양한 시도와 실험을 해볼 수 있다”고 시청자의 응원을 당부했다.

‘신선하다’와 ‘너무 자극적이다’로 극명하게 갈리는 시청자들의 반응에 대해서는 “제작진으로서 모든 평가가 다 소중하다고 본다”며 “다만 음지에 있던 부부의 문제, 성(性) 얘기를 양지로 끌어올리고 싶은 제작진의 의도를 믿고 지켜봐 달라. 우리도 19금 예능은 처음이라 부족하고 서툰 면도 있지만 모든 댓글을 다 보면서 프로그램의 방향을 조율하겠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노윤 작가는 ‘히트메이커’로 불리는 그 동안의 성과에 대해 “누군가가 맞을 운을 우리 팀이 맞은 것뿐”이라며 “프로그램에 대해 반응이 오고 안 오고는 ‘신의 영역’이다. ‘애로부부’에 대해서는 19금 예능이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 계속 긴장하면서 만들어 보자는 팀 분위기로 작업하고 있다”고 겸손한 소감을 밝혔다.

사진=채널A, SKY 애로부부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