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환점 돈 남자프로농구, MVP 후보는?

입력 2021-01-18 06: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CC 송교창-KT 허훈-KT 양홍석-오리온 이대성. 사진제공|스포츠동아DB·KBL

반환점을 돈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는 올스타 휴식기를 거쳐 19일 전주 KCC-창원 LG전을 시작으로 후반기 레이스에 돌입한다. 정규리그가 중반을 넘어선 만큼 최우수선수(MVP) 후보들의 경쟁 또한 치열해지고 있다. 외국인선수의 비중이 높은 남자프로농구의 특성상 국내선수에게 주어지는 MVP 후보군을 압축하기도 민망한 시즌이 과거 있었지만, 올 시즌은 다르다. 국내선수들의 비중이 부쩍 커지면서 어느 때보다 치열한 MVP 경쟁이 예상된다.

가장 돋보이는 선수는 전주 KCC 송교창(25·200㎝)이다. 29경기에 출전해 평균 15.3점(리그 6위·국내 1위)·6.3리바운드를 기록 중인 그는 꾸준함이 돋보인다. 29경기 중 한 자릿수 득점 경기는 4경기뿐이다. KCC도 21승8패로 1위를 달리고 있다. MVP 수상에 팀 성적도 큰 영향을 미쳤던 전례를 고려하면 MVP에 가장 가까운 선수다.

부산 KT의 원투펀치 허훈(26·180㎝)과 양홍석(24·195㎝)도 MVP 후보로 손색이 없다. 허훈은 29경기에서 평균 14.8점(전체 12위)·7.5어시스트(전체 1위), 양홍석은 30경기에서 평균 14.9점(전체 9위·국내 2위)·7.5리바운드(국내 1위)를 기록 중이다. 지난 시즌 MVP인 허훈은 승부처에서 팀 공격을 주도하는 해결사로 변함없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양홍석은 국내선수들 중 가장 많은 10번의 더블-더블을 작성하며 커리어하이 시즌을 보내고 있다. 10차례의 더블-더블 중 무려 7번이 20득점-10리바운드다.

고양 오리온 가드 이대성(31·190㎝)도 MVP 후보로 거론된다. 30경기에서 평균 14.9점(전체 10위·국내 3위)·5.1리바운드·5.6어시스트(전체 2위)·1.9스틸(전체 2위)로 공수에 걸쳐 강력한 존재감을 뽐내며 역시 커리어하이 시즌을 보내고 있다. 이대성의 가세로 오리온은 단숨에 가드 부재의 약점을 털고 18승12패로 상위권의 한 자리를 꿰찼다. 이대성은 2000~2001시즌 현주엽(당시 골드뱅크) 이후 첫 국내선수 평균 15득점-5리바운드-5어시스트에도 도전한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