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블락비 태일, 공중파 첫 전역 신고

입력 2021-03-01 09: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복면가왕’ 블락비 태일, 공중파 첫 전역 신고

블락비 태일이 MBC ‘복면가왕’에서 ‘펜트하우스’로 출연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2승을 거둔 주인공 ‘펜트하우스’가 최근 전역한 블락비 ‘태일’로 밝혀져 현장의 환호를 받았다.

지난 1라운드에서 ‘비닐하우스’로 분한 신사동호랭이와 듀엣으로 비스트의 ‘픽션(Fiction)’을 열창한 태일은 감미로운 목소리로 연예인 판정단들을 홀리는 건 물론, 수준급 랩 실력까지 뽐내 그 정체를 더욱 알 수 없게 했다.

이어 태일은 2라운드에서 성시경의 ‘희재’를 선곡, “어려운 곡을 선곡했다”라는 판정단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애절한 감성을 통해 진한 여운을 남긴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3라운드에서는 김세정의 ‘꽃길’을 태일만의 섬세함으로 표현해내 판정단으로부터 “저음, 중음, 고음, 가성 모두 매력을 가졌다”라는 찬사를 얻기도.

2승을 거두고 복면을 벗은 태일은 방송 이후 소속사를 통해 “군 복무를 하는 동안 무대가 너무 그리웠는데, 막상 오랜만에 제 노래를 들려드린다고 생각하니 설레면서 떨리기도 했다. 저를 잊지 않고 계속 기다려준 팬분들께 특별한 선물해드린 것 같아 잊지 못할 경험이었고, 저에게도 소중한 추억이 생긴 것 같다. 앞으로 보여드릴 것들 다양하게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한편, 태일은 지난 1월 4일 전역 후 팬들을 만나기 위해 준비 중이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