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인물’ 정의선 회장… “글로벌 차 시장 ‘퍼스트무버’ 될 것”

입력 2021-03-11 09: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10일 서울 홍은동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2021 대한민국 올해의차‘ 시상식에서 영상메시지를 통해 축하 인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제공|(사)자동차전문기자협회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10일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자동차 산업의 뉴 패러다임을 주도하는 퍼스트무버가 되기 위한 노력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이날 서울 홍은동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2021 대한민국 올해의 차’ 시상식 영상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전문기자협회는 이날 정의선 회장을 ‘올해의 인물’의 첫 번째 수상자로 선정했다. 정 회장은 급변하는 글로벌 자동차 환경에서 발 빠르게 미래 전략을 수립, 현대차그룹을 세계 자동차 문화의 패러다임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이끌고 있다는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정 회장은 전기차 전용플랫폼(E-GMP)을 이용한 첫 전기차 ‘아이오닉5’의 성공적 출시, 세계 첫 수소전기차 상용화 등 친환경 미래전략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정 회장은 이날 영상 메시지를 통해 “전 세계 자동차 산업은 디지털화와 전동화 중심의 급격한 패러다임의 변화, 지난해부터 이어진 코로나19로 인한 불안과 우려 등 불확실성이 지속하고 있다”며 “(전문기자협회가) 저를 올해의 인물로 선정하신 이유 역시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으로 인류를 위해 공헌하겠다는 저희 그룹의 미래 비전을 앞장서서 실현해 달라는 뜻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이어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자동차 산업의 뉴 패러다임을 주도하는 퍼스트무버가 되기 위한 노력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고 있다”며 “올해 차세대 전용 전기차 모델 출시와 더불어 에이치2(H2) 브랜드를 앞세워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는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다양한 모빌리티 산업 분야의 동력원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유에이엠(UAM), 로보틱스 등 미래성장 동력과 신기술에 대한 꾸준한 연구개발과 투자로 인류의 자유로운 이동과 평화로운 삶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정 회장은 끝으로 “자동차는 이제 과거의 전통적인 모습과 기능에서 벗어나 다양한 아이티 기술과 이종산업과의 융합적인 산물로서 그동안 우리가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미래 모빌리티로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며 “올해로 출범 9년째를 맞은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이 같은 세계 자동차 산업의 현재와 미래, 변화와 발전 방향을 깊이 있고 폭넓게 제시하는 영향력 있는 자동차전문기자 단체로 계속해서 발전해나가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