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남 한국마사회 회장, 선수단에 응원 메시지 전해

입력 2021-03-29 13: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마사회 남자 탁구단 최영일 감독, 유도단 이경근 감독, 김우남 회장, 여자 탁구단 현정화 감독, 승마단 전재식 감독.(왼쪽부터) 김우남 회장은 선수단 감독들에게 “‘최고의 기량으로 국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선사해달라”고 말했다. 사진제공 l 한국마사회

김우남 한국마사회 회장이 소속 선수단 지도자들과 소통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28일 간담회를 실시했다. 이 자리에는 한국마사회 유도단 이경근 감독, 탁구단 현정화·최영일 감독, 승마단 전재식 감독이 참석해 김우남 회장과 도쿄 올림픽을 비롯한 국내외 대회 출전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선수단 주요 현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 회장은 선수단 감독들에게 “회사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위축되지 말고, 본연의 임무에 최선을 다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국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선사할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경기력 향상뿐만 아니라 국민을 위한 재능 기부와 건강한 스포츠맨십 확산, 승마의 대중화 등을 위한 선수단 지도자들의 역할이 중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선수단 지원 구상을 밝히며 선수단을 격려했다.

한국마사회는 이번 간담회와 같이 선수단과의 활발한 소통을 토대로 선수단이 본연의 역할에 충실할 수 있도록 운영방안을 수립하고, 지원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수진 기자 sujinl2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