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블루클린’ 확대…친환경 경영 강화한다

입력 2021-03-29 15: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오일뱅크 수소충전소 상상도. 사진제공|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대표 강달호)가 주유소 환경개선 활동인 ‘블루클린’을 영업본부 차원의 친환경 경영으로 확대한다.

‘블루클린’은 현대오일뱅크의 상징색인 ‘블루’와 깨끗함을 의미하는 ‘클린’의 합성어다. 지난해 6월 SK네트웍스 주유소 300여 개의 영업권을 인수한 현대오일뱅크는 안전하고 깨끗한 매장 환경을 바탕으로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블루클린 활동을 펼쳐왔다.

주로 공장에서 효율성 극대화를 위해 실시되는 ‘전사적 생산보전활동’을 주유소에 적용한 블루클린 활동이 성과를 거두면서 현대오일뱅크는 이를 영업본부 차원의 친환경 경영으로 확대키로 했다. 물류센터→주유소→일반소비자로 이어지는 밸류 체인 전반을 환경 친화적으로 바꿔 환경과 미래 먹거리 확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겠다는 생각이다.

유휴 부지에 태양광 발전 설비 구축
현대오일뱅크는 석유제품 물류 센터 내 유휴 부지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구축하는 등 친환경 설비 투자를 대폭 늘린다. 생산 공장 다음으로 전력소모가 큰 물류센터의 전력 공급 방식을 친환경적으로 바꾸고, 남는 전기는 판매해 추가 수익을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전국 8곳에 물류센터를 운영 중인 현대오일뱅크는 수도권과 지방 물류센터 각각 한 곳을 시범사업지로 선정하고 관련 인허가를 진행 중이다.

주유소 토양오염 방지 시스템인 ‘현대홈즈’도 확대 설치한다. 지난해 개발된 ‘현대홈즈’는 주유기 배관마다 설치된 감지 센서를 통해 기름 유출 여부를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장치다. 노후 배관으로 인해 발생하는 토양오염을 원천적으로 방지할 수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올해 150개 직영주유소에 ‘현대홈즈’를 추가 설치하고 자영주유소에도 설치를 지원할 계획이다.

전기차 및 수소 충전소 확대 운영
친환경 연료 사업 비중도 높인다. 현대오일뱅크는 현재 전체 주유소 2500개 중 20개소에 불과한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를 2023년까지 200개소로 확대하고 수소 충전소도 2030년까지 180개소로 늘릴 계획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이 25일 컨퍼런스콜을 통해 발표한 ‘수소 드림(Dream) 2030 로드맵’의 일환이다. 현대오일뱅크는 블루수소 생산과 유통, 친환경 소재 사업 등을 담당한다.

현재 울산에 수소 충전소 1개소를 운영 중인 현대오일뱅크는 올해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2~3개소의 수소 충전소를 추가 구축할 예정이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세차, 물류, 주차 등 다양한 플랫폼 비즈니스도 확대해 본부차원에서 석유제품 사업 비중을 점차 줄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오일뱅크는 2020년 기준 정유 사업 매출 비중이 85%를 차지했다. 2030년에는 이를 45% 수준으로 줄이고 영업이익의 70%를 친환경 사업으로 채운다는 계획이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