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사회적·지속가능…‘ESG 채권’ 발행 러시

입력 2021-04-05 17: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은행권이 ESG 채권을 통해 자금 조달은 물론 ESG 경영 강화라는 이미지 증대 효과를 누리고 있다. 사진은 올해 ESG 채권을 발행한 KB국민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사옥. 사진제공|KB국민은행·하나은행·우리은행

‘ESG 경영’ 강화 나선 시중은행들
ESG, 글로벌 투자 트렌드로 자리
일반 회사채보다 낮은 금리 장점
자금조달 부담 낮춰, 이미지 제고 효과
친환경+사회적 ‘지속가능채권’ 늘어
시중은행들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 발행을 늘리며 자금 조달에 나서고 있다.

ESG 채권은 환경, 사회적 사업, 지속가능성 등 ESG 목적에 한정한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발행하는 채권을 말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으로 인해 자금조달이 필요한 은행권에 제격이라는 평가다.

ESG 채권, 종류도 다양하네
ESG 채권은 다양한 구성이 특징이다. 먼저 국내 기관 투자자를 겨냥한 원화 채권이 눈에 띈다. KB국민은행은 2월 26일 5000억 원 규모의 원화 지속가능 상각형조건부자본증권(후순위채권)을 발행한 데 이어, 3월 17일 1000억 원 규모의 원화 녹색채권을 발행했다.

또 IBK기업은행은 2월 17일 1조500억 원 규모의 원화 중소기업금융채권을 발행했다. 국내 은행에서 발행한 ESG채권 중 최대 규모이고, ESG 인증등급 제도를 도입해 한국신용평가로부터 사회적채권 중 최고 등급인 ‘SB1’ 등급을 받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경기 위축에도 불구하고 외국 투자자들의 한국물 채권에 대한 긍정적 평가가 이어지며 외화 채권도 주목받고 있다. 하나은행은 1월 20일 5억 유로(6600억 원) 규모의 중장기 외화 채권을 발행했다. ESG경영 강화 차원에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적채권 형태로 발행한 것이 특징이다. 우리은행도 1월 26일 5억5000만 달러(6200억 원) 규모의 외화 ESG 선순위 채권을 발행했다. 지속가능 ESG채권으로 조달자금은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과 한국판 뉴딜 정책에 발맞춘 신재생에너지 개발 등에 사용된다.

종류별로는 녹색채권, 사회적채권, 지속가능채권으로 구분된다. 이중 지속가능채권이 늘고 있다. 녹색채권과 사회적채권은 각각 친환경, 사회적 가치 창출 사업 등으로 목적이 나뉘는 것과 달리 지속가능채권은 환경 친화적이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사업 모두에 사용 가능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은행권이 ESG 채권을 발행하는 이유
그렇다면 은행권이 앞 다퉈 ESG 채권을 발행하는 이유는 뭘까. ESG가 국내·외 기관투자자와 글로벌 자산운용사가 기업 가치를 평가하는 주요 요인으로 자리 잡았기 때문이다. 국내 기관투자자의 대표격인 국민연금이 2022년까지 전체 운용자산의 50%를 ESG 기업에 투자한다는 방침을 밝혔고, 주식과 채권 위탁운용사 선정 시에도 ESG 투자 현황을 중요 평가항목으로 반영하기로 한 것이 대표적 예다.

글로벌 기관투자자와 자산운용사 역시 전체 채권 매입량 중 ESG 채권의 비중을 정해놓거나, 사회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기업은 포트폴리오 비중을 확대하고 평균을 밑도는 기업은 투자대상에서 제외하는 방식을 도입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ESG 채권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일반 회사채보다 낮은 금리로 저렴하게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것이 매력포인트라는 게 은행 측 설명이다. 여기에 한국거래소가 시장 활성화 차원에서 지난해부터 3년 간 ESG 채권에 대한 신규 상장수수료와 연부과금을 면제해주면서 발행기관의 자금조달 부담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즉 은행 입장에서는 ESG 채권을 통한 자금 조달을 통해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을 제고할 수 있고, ESG 경영 강화라는 이미지 증대 효과까지 동시에 낼 수 있는 셈이다. 은행 관계자는 “ESG 채권의 경우 민간의 자율 규제를 지켜 발행해야하는 것은 물론 사후 사용내역 보고와 공시 의무 등 추가적인 절차도 있어 복잡한 측면이 있다. 하지만 글로벌 투자 트렌드이자 금융권의 경영 화두인 ESG에 대한 의지를 표현하는 동시에 자금을 합리적인 비용으로 조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정정욱 기자 jja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