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럭셔리 전기 세단 더 뉴 EQS 공개

입력 2021-04-18 15: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실내 전체를 감싸는 하이퍼스크린 눈길
-1회 충전 시 최대 770km 주행 가능


메르세데스-벤츠가 브랜드 최초의 럭셔리 전기 세단 ‘더 뉴 EQS’를 15일 메르세데스 미 미디어 사이트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모듈형 아키텍처를 최초로 적용했으며, 현존하는 전기차들 중 가장 혁신적인 디지털 요소를 적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외관부터 완전히 새롭다. 하나의 활과 같은 원-보우(one-bow) 비율과 캡-포워드(Cap-forward) 디자인을 채택해 내연 기관 차량과 차별화했다.


가장 눈길을 끄는 변화는 전체 계기반 패널이 하나의 와이드 스크린으로 이뤄진 MBUX 하이퍼스크린(Hyperscreen)을 적용한 실내다. 유리로 된 디스플레이가 마치 파도처럼 실내 전체를 가로지르며 펼쳐져 있는 모습은 그야말로 장관이다.


주행 가능 거리도 혁신했다. 더 뉴 EQS에는 107.8kWh의 배터리가 탑재되어 1회 충전시 770km의 주행거리를 제공한다. 새로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패키지, 전 세계 양산 차량 중 가장 뛰어난 공기저항계수를 통해 주행 가능거리를 대폭 늘렸다. 급속 충전기로 충전시 15분 만에 최대 300km를 주행할 수 있는 수준의 충전이 가능하다.


학습이 가능한 인공지능도 탑재했다. 사양에 따라 최대 350개의 센서를 장착했는데 이 센서들은 거리, 속도, 가속, 조명 상태를 비롯해 강수량 및 온도, 탑승객의 유무는 물론 운전자의 눈 깜빡임과 탑승자의 화법까지 기록해 최적화된 주행 환경을 만들어준다.


레벨 3 수준의 자율주행기능도 갖췄다. 2022년 상반기부터 독일에서는 EQS에 선택 사양으로 제공되는 드라이브 파일럿(DRIVE PILOT) 기능을 통해 교통량이 많거나 혼잡한 상황에서도 최대 60km/h까지 부분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의 레벨4 자동 발렛 주차(AVP)가 가능한 인텔리전트 파크 파일럿 기능도 탑재됐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