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오유진·김채영…IBK기업은행배 여자바둑마스터스, 16강 가려졌다

입력 2021-06-15 19: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월 30일부터 본선 16강 돌입
2021 IBK기업은행배 여자바둑 마스터스 본선 진출자가 모두 확정됐다.

14, 15일 이틀 동안 한국기원에서 열린 예선에는 한국기원 소속 여자프로기사 52명과 아마선발전 통과자 4명 등 모두 56명이 출전해 14장이 걸린 본선 티켓을 놓고 2.5 대 1의 경쟁을 펼쳤다.

최정 9단과 오유진 7단이 랭킹시드를 받아 본선에 직행한 가운데 여자랭킹 3위 김채영 6단을 비롯해 조승아 3단, 오정아 5단, 김혜민 9단, 허서현 2단, 조혜연 9단 등 여자랭킹 상위 8위까지 선수들이 2연승을 거두며 본선에 합류했다.

이밖에 권효진 7단, 김은선 5단, 김윤영ㆍ김다영 4단, 윤영민 3단, 강지수 2단, 정유진 초단 등이 예선을 통과했고 아마추어로는 조은진이 유일하게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본선16강 토너먼트는 30일과 7월 1일 이틀 동안 나뉘어 열리며 본선 8강부터는 모든 경기가 바둑TV 스튜디오 대국으로 열린다. 바둑TV에서는 매주 수요일 오후 7시 생중계한다. 초대 챔피언은 8월 25일부터 시작하는 결승3번기를 통해 배출될 예정이다.

IBK기업은행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는 2021 IBK기업은행배 여자바둑 마스터스의 우승상금은 3000만원, 준우승상금은 1200만원이다. 특히 상금 총액이 7600만원으로 국내 여자바둑대회 개인전 사상 최대 상금이 책정됐다.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