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백신전쟁 교두보…‘K-mRNA 컨소시엄’ 출범

입력 2021-06-30 1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한미약품·에스티팜·GC녹십자 주축, KIMCo 지원
원료·백신·신약개발 등에서 강점 가진 기업 연합
2022년 상반기까지 국산 코로나 백신 개발 목표
2023년 이후 연간 10억 도즈 이상 생산해 수출


국산 코로나 백신 개발을 위한 국내 제약·바이오 연합군이 뜬다.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와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한미약품, 에스티팜, GC녹십자 등 3사가 주축이 되고 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KIMCo)이 지원하는 ‘차세대 mRNA 백신 플랫폼 기술 컨소시엄’(이하 K-mRNA 컨소시엄)을 29일 결성했다.

이와 관련해 한미약품, 에스티팜, GC녹십자 등 컨소시엄 참여 3개사 대표와 KIMCo 대표 등은 29일 오전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K-mRNA 컨소시엄 출범식을 가졌다.

이번 컨소시엄은 원료, 백신제조, 신약개발 등에서 각각 강점을 지닌 기업들이 팀을 이루어 mRNA 코로나19 백신의 플랫폼 기술을 확보하고 대량생산 체계를 갖추기 위해 결성됐다. 백신 개발 플랫폼 기술과 LNP(지질나노입자) 생산 등 원천기술과 원료, 대량생산 부문에서 핵심 역할을 수행하는 한미약품, 에스티팜, GC녹십자 등의 역량을 결집해 2년 내 자체적인 백신 개발 및 생산을 현실화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mRNA 백신 개발을 포함해 원료부터 완제생산까지 전주기적 자력 개발에 나서는 한편 cGMP(우수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생산시설 확충으로 글로벌 수준의 생산역량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56개 제약바이오기업들이 공동출자해 지난해 출범한 KIMCo는 컨소시엄 참여 기업과 소통하고 사업 전반을 조율하면서 정부와 국회 등 대내외 원활한 지원을 뒷받침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한미약품·에스티팜·GC녹십자 7000억 이상 투자



K-mRNA 컨소시엄은 2단계에 걸쳐 mRNA 백신 개발 및 생산을 진행한다. 우선 2022년까지 국산 mRNA 백신기술을 확보해 1억 도즈 분량의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할 계획이다. 2023년까지는 mRNA 플랫폼기반 백신 대량생산 체계를 구축해 10억 도즈 이상을 생산해 해외수출을 추진한다.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2025년까지 mRNA 백신 플랫폼 기반의 항암백신·차세대 혁신신약을 개발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K-mRNA 컨소시엄에 참여하는 한미약품, 에스티팜, GC녹십자는 임상과 핵심원료, 대량생산설비 구축 등에 7000억 원 이상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이들 기업 외에 mRNA 기술과 원부자재 개발·생산 관련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및 대학 연계 산학연구소 등으로 K-mRNA 컨소시엄 참여 범위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원희목 제약바이오협회 회장은 “자체 백신 개발은 보건안보의 핵심이자 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의 필수 조건”이라며 “국내 기업들이 백신주권을 지키고, 세계 백신 전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힘을 합쳐 백신 개발을 도모하는 만큼 정부에서 전폭적으로 지원해 줄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김재범 기자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