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자생한방병원, 인천교총과 지역 의료복지 증진 업무협약

입력 2021-06-30 11: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인 인천자생한방병원 병원장(오른쪽)과 이대형 인천교총 회장

인천교총 임직원 및 회원 근골격계 질환 예방 및 치료
인천자생한방병원(병원장 우인)과 인천교원단체총연합회(이하 인천교총)는 29일 지역민의 의료복지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날 인천자생한방병원 회의실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는 인천자생한방병원 우인 병원장과 인천교총 이대형 회장을 포함한 양 기관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인천자생한방병원은 협약에 따라 인천교총과 지역민의 건강 증진에 집중할 계획이다. 양 기관은 인천시민의 척추·관절 건강을 지키기 위해 건강정보 및 자료 제공에 상호 협조하며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도 함께 참여한다. 또한 인천자생한방병원은 인천교총 임직원과 회원 7000여 명을 대상으로 각종 근골격계 질환 예방 및 치료를 실시한다.

인천자생한방병원 우인 병원장은 “업무협약을 통해 지역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복지를 증진시키는 데 아낌없이 힘을 보탤 것”이라며 “장시간 서있는 자세로 교편을 잡으며 생길 수 있는 허리와 어깨 등 각종 근골격계 질환을 꼼꼼히 챙겨 인천 교직원의 건강을 챙기겠다”고 말했다.

인천자생한방병원은 허리디스크와 목디스크, 척추관협착증 등 다양한 근골격계 질환 치료를 위해 추나요법과 침, 약침, 한약처방 등이 병행된 한방통합치료를 실시하고 있다. 추나요법은 유효성과 안전성, 경제성을 인정받아 2019년 4월부터 건강보험이 적용돼 환자들의 부담이 최대 50%까지 줄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