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세계한인회장대회 서울 개최…10월 4일 개막, 전 세계 한인회장 315명 참가

입력 2021-09-28 11: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1 세계한인회장대회 및 제15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이 10월 4일부터 7일까지 서울에서 열린다.
지난해와 동일하게 온·오프라인을 통해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동시 개최한다. 서울 그랜드 워커힐 및 대회 홈페이지에서 진행한다. 재외동포재단이 주최하고 외교부가 후원하는 행사다.

이번 대회에는 강화된 방역수칙에도 불구하고 오프라인 참가자가 6명(전년 대회)에서 107명으로 대폭 증가해 대회 및 모국에 대한 재외동포사회의 관심과 열정을 입증했다.

이번 대회의 슬로건은 ‘하나된 동포, 더 강해진 대한민국’. 전 세계 68개국 315명의 한인회장이 온·오프라인 형태로 참가하게 된다. 대회 공동의장은 심상만 아시아한인회총연합회장과 주점식 캐나다 한인회총연합회장이 맡았다.

‘2021 세계한인회장대회’ 개회식은 최종문 외교부 제2차관의 축사와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의 기조강연 등으로 진행되며 5일 ‘제15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에서는 유공자 정부포상이 예정돼 있다.

대회 기간 동안 미국, 중국, 일본, 캐나다 등 10개 지역별 현안 토론과 한인회 운영사례 발표, 정부와의 대화도 마련된다. 대회 홈페이지를 통해 네트워킹 라운지와 유관기관 홍보관이 상시 운영된다.

김성곤 이사장은 “본 대회는 전 세계 동포사회의 발전과 글로벌 한인 네트워크 구축에 있어 가장 큰 역할을 하는 한인회장이 참석하는 행사”라며 “작년 온·오프라인 병행 개최 경험과 실효성을 토대로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하에 올해도 성공적으로 개최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박해준 스포츠동아 해외통신원 sol@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