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글로벌 수소펀드에 1400억원 투자 아시아 화학사

입력 2021-10-22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동빈 롯데 회장.

롯데케미칼, 글로벌 수소펀드에 1400억원 투자
아시아 화학사 중 유일하게 설립 초기부터 참여
롯데케미칼이 ‘클린 H2 인프라스트럭처펀드’에 약 1억 유로(1400억 원)를 투자한다고 21일 밝혔다. 글로벌 수소산업 가속화에 대비한 선진기술 선점과 인프라 구축을 위해서다.

클린 H2 인프라스트럭처펀드는 2017년 다보스포럼에서 발족한 수소경제 관련 글로벌 기업협의체 ‘수소위원회’의 공동 의장사인 에어리퀴드와 회원사인 토탈이 공동으로 주도해 만든 글로벌 수소투자 펀드다. 약 2조원 규모로 전 세계 수소저장, 유통 인프라, 수소 차량 등의 활용과 신재생 에너지를 연계한 수소생산 등에 전략적으로 투자할 예정이다.

롯데케미칼은 8개사가 참여하는 이 펀드의 핵심 투자자로 아시아 화학회사 중 유일하게 설립 초기부터 함께 하게 됐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204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관계를 구축하며 그룹 계열사들의 수소역량강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롯데그룹의 각 계열사들은 환경과 사회에 기반한 ESG 경영을 토대로 국내 수소산업발전을 선도하는 회사로 성장할 것”이라고 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