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종오 등 스포츠스타 30명, 윤석열 후보지지 선언

입력 2022-02-16 15: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진종오 등 스포츠스타 30명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하우스카페에서 열린 ‘윤석열과 함께 여는 스포츠 르네상스’ 행사에 참여해 윤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의 가세로 윤 후보 지지선언 체육인은 16일 현재 총 33만8732명으로 늘어났다.

박종길 전 차관 등 원로들도 동참…윤지지 체육인 33만8000여명 달해
진종오 장성호 고기현 박종훈 서아람 홍진주 황경선 이원희….

대한민국을 빛낸 스포츠 스타들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윤석열 지지를 선언했다.

금메달 4개,은메달 2개 등 대한민국 올림픽 최다메달리스트인 사격 진종오(금4·은2) 등 스타플레이어들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하우스카페에서 열린 ‘윤석열과 함께 여는 스포츠 르네상스’ 행사에 참여해 윤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날 행사에는 장성호(유도) 고기현(쇼트트랙) 박종훈(체조) 등 올림픽 메달리스트들과 프로골퍼 서아람 홍진주 조윤희, 그리고 다수의 국가대표 출신이 자리를 함께해 윤 후보 지지의 뜻을 모았다. 박종길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김정남 OB축구회 회장, 1978몬트리올올림픽 여자배구 동메달의 주역 유경화 대한배구협회 유소년위원장 등 체육계 원로들도 참석해 후배들의 뜻에 힘을 실어줬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황경선(태권도) 이원희(유도) 박시헌(복싱) 정지현(레슬링) 등은 행사에 참여하지는 않았지만 윤 후보지지 선언에 동참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선대본 직능본부 전국 체육위원 26만9502명의 명단이 공개되었는데, 대한민국의 위상을 드높였던 30명의 스타플레이어의 가세로 윤 후보 지지선언 체육인은 16일 현재 총 33만8732명으로 늘어났다.

대표 연설을 맡은 진종오는 “원래 하나인 체육을 엘리트체육 대 반엘리트체육의 진영으로 갈라놓은 게 현 정부 체육의 가장 큰 실패”라고 지적하며 “대한민국을 위해 헌신한 체육인을 존중하고 한국 체육의 본령과 가치를 이해하는 윤 후보께서 한국 체육의 새로운 100년의 밑그림을 힘차게 그려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지선언문을 낭독한 강인덕 전 인천시체육회장은 “문재인 정권은 체육을 편가르기 하고 탁상공론식 정책으로 체육을 망가뜨렸다”고 현 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윤석열과 함께 여는 스포츠 르네상스시대’에 영상으로 초대된 윤 후보는 “공정과 상식으로 스포츠 르네상스 시대를 열겠습니다”라고 친필 메시지를 보내며 체육인들의 열렬한 지지에 화답했다.

연제호 기자 sol@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