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실리콘밸리서 ‘BBC’ 성장전략 찾는다

입력 2022-06-09 09: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글로벌 포럼’에서 SK이노베이션의 파이낸셜스토리 전략과 회사의 미래 비전 등을 소개하고 있는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2022 SK 글로벌 포럼’ 개최

하이테크 최전선서 미래전략 확보
SK이노·하이닉스 등 5개사 참석
탄소저감·배터리·넷제로 대응 등
글로벌 인재들과 다양한 의견 나눠
SK그룹이 첨단기술이 집적된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글로벌 포럼을 개최하고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나선다.

SK그룹은 8일 “SK의 주력 사업이 된 배터리(Battery), 바이오(Bio), 반도체(Chip) 등 ‘BBC’와 친환경 분야의 글로벌 트렌드를 파악하고 미래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 10일부터 12일(현지 시각)까지 ‘2022 SK 글로벌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2년부터 시작한 ‘SK 글로벌 포럼’은 에너지·화학, 정보통신, 반도체, 바이오, 전기차 배터리 등 SK의 핵심 비즈니스와 연관된 전문가들을 초청해 글로벌 시장과 기술 흐름을 공유하는 동시에 SK의 성장전략을 함께 논의하는 자리다.

SK는 포럼에서 만난 해외 우수 인재와 교류하고 협력하면서 SK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네트워킹 플랫폼’으로 글로벌 포럼을 활용하고 있다.


●SK그룹 5개사 개별 성장전략 모색

올해 포럼은 SK이노베이션과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실트론, SK㈜ C&C 등 5개사가 참석한 가운데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San Jose)에서 열린다. 포럼은 개별 관계사가 주력하는 주요 비즈니스 포트폴리오에 초점을 맞춰 독립적으로 진행된다.

SK이노베이션은 김준 부회장(SK 환경사업위원회 위원장)과 지동섭 SK온 사장 등 최고 경영진 등이 포럼에 참석한다. SK이노베이션은 ‘카본 투 그린(Carbon to Green)’ 전략 아래 친환경 사업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전환하고 있다.

‘2022 SK 글로벌 포럼’ 메인 이미지.


포럼은 이 같은 변화에 맞춰 ▲이산화탄소 저감기술의 현황과 전망 ▲넷 제로(탄소 제로) 달성을 위한 에너지·화학 기업의 대응전략 ▲폐플라스틱 리사이클링 등 자원순환 시스템의 현주소 ▲차세대 배터리 상용화를 위한 혁신기술 등 4가지 주제로 열린다.

각 주제별로 산업계, 학계 전문가들과 인사이트를 공유하며 SK이노베이션이 추구하는 친환경 에너지 및 소재 회사로 전환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SK하이닉스와 SK실트론은 차세대 반도체와 소재 분야 경쟁력 제고에 초점을 맞춰 포럼과 그룹 미팅을 개최한다. SK하이닉스는 반도체 전문가를 초청해 D램과 낸드플래시, SoC(System on Chip)와 패키징 분야의 최근 기술 및 R&D 동향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 뒤 SK와의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는 지난 해 미국 인텔의 낸드사업부를 인수한 뒤 새너제이에 낸드 사업을 지속할 자회사(솔리다임)를 설립한 데 이어 실리콘밸리에 반도체 R&D센터 건립을 추진하는 등 미국 내 반도체 사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SK실트론은 최근 미국 미시간에서 전력반도체 핵심 소재인 실리콘 카바이드(SiC) 웨이퍼 공장을 인수하고 증설했다. ‘SiC웨이퍼: 고품질 대량생산으로 나아가기 위한 도전’이라는 주제로 포럼을 연다.

SK텔레콤과 SK㈜ C&C는 인공지능(AI)과 머신 러닝, 데이터 솔루션, 블록체인 등을 차세대 비즈니스 핵심 기술로 삼고 있다.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등을 주제로 포럼과 전문가 미팅을 개최한다.

SK 관계자는 “SK 글로벌 포럼은 SK와 미 현지 전문인력이 모여 글로벌 주요 산업 동향과 기술을 공유하는 ‘집단지성’으로 자리잡고 있다”면서 “포럼의 노하우와 성과를 축적해 SK와 대한민국의 경쟁력을 함께 높여 나가는 ‘네트워킹 플랫폼’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