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코트라, 동남아 조선해양 분야 해외 시장 개척 나서

입력 2024-07-08 17:36:58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9일까지 시장개척단 참가기업 모집
중기 7개사 선정… 수출 확대 지원

울산시청 전경.

울산시가 지역 중소기업의 경기회복을 지원하고 수출 확대와 시장 다변화를 위해 해외시장 개척에 나선다.

울산시는 코트라(KOTRA) 울산지원단과 오는 9월 29일~10월 4일 ‘동남아시아 조선해양기자재 시장개척단’을 파견하기로 하고 19일까지 참가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파견하는 시장개척단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와 인도네시아 수라바야에서 현지 해외 구매자와 수출 상담을 진행하고 현지 산업을 시찰할 계획이다.

참가 대상은 사업자등록증 상 울산에 소재한 조선해양기자재 분야 중소기업이다.

선정 절차는 참가 희망 기업이 울산통상지원시스템을 통해 신청하면 파견지 해외무역관이 상담 주선 가능성 평가 등을 통해 7개사를 선정한다.

선정된 기업은 시장개척단 참가 외에도 코트라 해외무역관을 통한 수출 상담 내용 관리와 코트라 울산지원단이 운영하는 울산 디지털무역종합지원센터(deXter)를 통해 해외 구매자와 화상상담 등을 상시로 지원받게 된다.

자세한 사항은 울산통상지원시스템, 코트라 무역투자24 공지 사항에서 확인하면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동남아시아 시장개척단에 지역 조선해양 분야 중소기업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며 “시장개척단 파견을 통해 지역 중소기업의 수출 증대와 울산의 주력산업인 조선해양 분야의 아세안지역 수출 확대를 위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울산 | 김태현 스포츠동아 기자 localbuk@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대한민국 1등 스포츠신문 스포츠동아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