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성인배우 이채담 “미래의 자식에게 안 부끄럽냐는 질문 받는다”

입력 2019-12-09 09: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성인배우계 원톱’ 이채담이 채널A의 신개념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에 출연, 직업에 대한 당당한 소신을 밝힌다.

9일 방송되는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6년차 성인배우 이채담이 눈맞춤 신청자로 등장한다. 이채담은 “남자분들은 저를 많이 아실 것”이라며 “성인배우를 1년 이상 하기 힘들다지만, 저에게는 정말 좋아하는 직업이다. 즐겁게 하고 있다”고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또 “미래의 자식에게 부끄럽지 않느냐는 질문도 듣는데, 저는 만일 나중에 아이에게 그런 질문을 듣는다면 ‘넌 엄마가 부끄럽니? 난 하나도 안 부끄러운데’라고 대답해 줄 것 같다”며 “아버지를 비롯한 가족들도 응원해 준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채담은 눈맞춤방에 들어와 잔뜩 긴장한 모습으로 안절부절 못하며 “상대가 왔을지 정말 궁금해요”라고 간절함을 드러냈다. 이채담이 눈맞춤을 신청한 상대는 ‘잠수 탄 절친’으로, 이채담은 “정말 친하다고 생각했던 사이인데, 어느 날 갑자기 연락처까지 전부 바꾸고 사라져 버려서 그 이유가 궁금하다”고 신청 이유를 밝혔다.

이채담의 눈맞춤 상대가 누구인지, 과연 이채담의 신청에 응했을지는 12월 9일 월요일 밤 9시50분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 공개된다.

채널A의 신개념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는 매주 월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