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체크] “고백받으면 OK할 것”…‘주문 바다요’ 김하영, ♥유민상 향한 직진(종합)

입력 2020-05-26 11: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TV체크] “고백받으면 OK할 것”…‘주문 바다요’ 김하영, ♥유민상 향한 직진(종합)

김하영, 유민상의 핑크빛 기류가 한층 깊어졌다.

25일 방송된 ‘주문 바다요’에서는 어부 4인방이 ‘개그계 썸 커플’ 유민상, 김하영과 이상준, 오나미에게 음식을 대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상준은 유민상, 김하영에게 “둘이 왔을면 더 좋았을텐데. 죄송하다”고 장난을 쳤고, 김하영은 “아니다. 다음에…”라고 말을 흐렸다. 반면 유민상은 “아직은 둘만 있으면 서먹서먹하다”고 선을 그었고, 김하영은 “유민상은 카메라 돌 때만 이야기하는 스타일이다. 난 불만이 많다. 말하려면 한도 끝도 없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어 “내가 말해봤자 듣는 사람이 아니다. 알지 않나 유민상이 철벽 치는 거. 옆에서 밀어주면 뭐하나”라고 핀잔을 줬다.

그러자 이상준은 “민상 형이 할 법할 말을 하영누나가 하는 거 같다”며 놀라워했다. 유민상은“난 철벽남이 아니다. 이 모든 게 계산된 거다”라고 허세를 부리면서도 바닥만 바라봐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상준은 “많은 사람이 그런 것처럼 나 역시도 둘이 호감이 있는 건지 한 쪽만 그런 건지 헷갈린다. 그래서 뭐가 진짜냐”고 물었고, 김하영은 “내가 원하는 대로 가고 있다”며 웃어보였다. 이에 유민상은 “얼마 전에 하영 씨랑 엄청 친한 동생 카페에 가서 촬영을 했다. 갔더니 ‘어머 형부 오셨어요? 하더라’”며 “설령 우리 사이가 실제라 하더라도 그렇게 쉽게 안 밝힐 거다. 최대한 끌어서 뽑아먹을 수 있는 거 뽑아 먹을 거다”라고 장난스럽게 말했다.

그러자 오나미는 “하영 언니 마음이 변하면 어떡하냐”고 걱정했고, 유민상은 “에이 무슨 소리야”라며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이상준은 “지금도 만나고 있을 수도 있다. 두 사람 쿵짝이 너무 잘 맞는다”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김하영은 열애설에 대한 부모님 반응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우리 부모님은 유민상이 진짜 괜찮은 거 같다더라. 실제로 본 적도 없으면서 방송에서 사람이 듬직해 보이고 열심히 하는 모습이 보이니까 너무 괜찮은 것 같다고 하셨다”며 “근데 기사에 ‘김하영 부모님, 유민상 허락하셔’라고 제목이 났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유민상에게 만약에 고백을 받으면 오케이 할 것 같다. 근데 유민상이 철벽 칠 것 같아서 말을 못하겠다”고 말했고, 유민상은 “반은 맞고 반은 틀리다”며 수줍어했다. 그러면서 “가만히 계시면 된다. 내가 알아서 하게 쭉쭉 따라와라. 어느 날 토요일 한시 교회로 나와 하면 결혼식 하는 거라 생각하면 된다”고 허세를 부려 김하영의 미소를 자아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