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생명과학, 소형 CT 설치 병원 ‘스마트 이미징센터’ 오픈

입력 2020-09-06 13: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국생명과학(대표이사 정기호)이 종로정형외과와 소형 CT를 전문적으로 운영하는 ‘스마트 이미징 센터’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동국생명과학은 종로정형외과를 포함한 전국 5곳에 소형 CT ‘스마트 엠(Smart M)’의 이미징 센터를 확보했다. 센터에서는 스마트 엠의 판매는 물론 동국생명과학과 함께 의료 영상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다른 병원 관계자들이 방문해 기기 운영 현황을 참관할 수도 있다.

스마트 엠은 두부(머리), 경추(목뼈), 팔다리, 관절 부위를 비롯해 폐 영상까지 고해상도로 촬영할 수 있으며, 이를 3차원 3D 이미지로 구현 가능한 최첨단 의료 장비다.

이종근 종로정형외과 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운동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정확한 자세를 숙지하지 못한 채 무리한 운동을 하다가 다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며, “스마트 엠 CT를 통한 촬영으로 상세한 진단이 가능해, 환자의 편의성과 의료의 질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 동안 국내에서는 관련 법규로 인해 200병상 이하의 병원은 CT 기기를 운용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동국생명과학의 소형 CT 스마트 엠은 중소병원, 요양병원, 정형외과 등에도 설치가 가능하고, 좁은 공간에 설치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추가 시설 공사가 필요한 기존 CT와 달리 가정용 전원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