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지역관광 활성화 ‘경상북도 전용관’ 오픈

입력 2021-07-30 09: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원 제주 부산 이어 네 번째 지역상설관
테마별 추천 코스, 숨은 관광 명소 발굴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총괄대표 이수진)는 경상북도와 손잡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경상북도 전용관’을 오픈했다.

야놀자는 4월 경상북도,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와 협력해 경북지역의 관광 활성화를 위한 ‘경북여행 프로젝트’를 진행한 바 있다. 경북지역 숙소·레저 상품 전용 메뉴를 신설하고 다양한 할인을 실시해 프로젝트 기간 중 참여 숙소의 예약 건수가 전년 동기 대비 159% 증가하는 성과를 보였다.

이번에 문을 연 경상북도 전용관은 강원도, 제주도, 부산에 이어 야놀자가 네 번째로 선보이는 지역 상설관이다. 숙소, 레저, 교통, 맛집 등 경북지역 여행 상품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고, 테마별 추천 여행 코스도 제공한다. 경상북도와 협력해 지역 내 숨은 명소를 발굴하고 여행객을 분산시켜 안전한 여행 환경을 조성한다. 특히 관광 콘텐츠 개발을 통해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여행 수요에도 대비하는 등 장기적인 관점에서의 상생활동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야놀자는 경상북도 전용관 신설을 기념해 8월까지 지역 레저 상품을 최대 64% 할인하고, 1000원 즉시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리마인드 수학여행’을 콘셉트로 오는 8월 1일(일)까지 경북지역 호텔을 최대 65% 할인 판매한다.

신성철 야놀자 사업개발실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경상북도의 관광자원과 야놀자의 노하우를 결합한 전용관을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 다양한 민관협력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균형 있는 지역 발전과 업계 상생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야놀자는 국내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민관협력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지난해 3월 강원도를 시작으로, 부산시ㆍ부산관광공사와 ‘초특가 부산’ 기획전, 한국철도공사와 ‘대구ㆍ경북 만원의 행복여행’ 기획전, 경상남도ㆍ경남관광협회ㆍ한국관광공사 경남지사와 ‘초특가 경남‘ 기획전 등을 통해 지역사회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