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ATW 올해의 항공사상’ 수상

입력 2021-10-06 16: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오른쪽)과 카렌 워커 ATW 총괄편집장

-47년 역사 글로벌 항공업계 오스카상
-“임직원 헌신과 노력 인정받아 영광”
대한항공은 5일(현지시간) 미국 보스턴 리비어 호텔에서 열린 에어 트랜스포트 월드(ATW) 시상식에서 ‘2021년 올해의 항공사‘를 수상했다.
1974년 시작해 올해 47회를 맞는 ATW ‘올해의 항공사’는 글로벌 항공업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린다. 이 날 행사에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과 지난해 초 코로나19로 고립된 우한 교민을 수송하기 위한 전세기 탑승을 자원한 승무원 등 회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조원태 회장은 “항공업계 역사상 가장 힘든 시기에 ATW 올해의 항공사상을 수상하게 돼 영광”이라며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히고 지상에 항공기들이 멈춘 상황에서도 임직원들의 헌신과 노력으로 글로벌 항공업계로부터 인정을 받았다는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