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엘, 매력적인 엉덩이 자랑 “가만있어도 성 나있다”

입력 2016-01-21 13: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라디오스타’ 이엘, 매력적인 엉덩이 자랑 “가만있어도 성 나있다”

배우 이엘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자신의 자신 있는 몸매 부위를 자랑했다.

20일 MBC ‘라디오스타’는 ‘이 구역의 미친 자는 나야’ 특집으로 배우 박소담, 감독 이해영, 배우 이엘, 개그맨 조세호가 출연했다.

이날 이엘은 영화 ‘내부자들’의 노출신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그는 “티팬티만 입고 촬영하다보니 뒤를 돌아도 너무 자극적이어서 여자 스태프들이 타월을 들고 있다 촬영이 끝나면 여배우들에게 타월을 던져주기에 바빴다”고 전했다.

이에 김국진이 “그거 정말 장관이었겠다‘라고 감탄하는 듯한 표정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엘은 “내가 선천적인 오리 궁둥이다”며 “가만히 서 있어도 뒤로 성이 나있다”고 밝히며 자리에 일어나 엉덩이 자랑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엘의 엉덩이 자랑에 이해영 감독과 조세호는 어쩔 줄 몰라 진땀을 빼는 모습.

윤종신은 “앞으로 맡을 배역이 많을 것 같다. 경쟁자가 많은 외모가 아니다”고 말했고 이엘은 “성형 유혹은 있었지만, 내 개성을 지켜 온 게 매력이 된 것 같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윤우열 인턴기자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MBC ‘라디오스타’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