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이시언, 최우수상 클래스…지옥에서 온 집들이 요리

입력 2019-05-04 10: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나 혼자 산다’ 이시언, 최우수상 클래스…지옥에서 온 집들이 요리

이시언이 깔끔한 일상에도 속일 수 없는 순수한 요리 실력으로 안방극장에 웃음 폭탄을 투하했다.

어제(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이시언은 상도 하우스에선 볼 수 없던 깔끔함 가득한 뉴 하우스를 공개했다. 그는 무지개 회원들을 위한 집들이를 준비하며 명실상부 요똥 수강생의 예능감을 제대로 폭발시킨 것.

공개된 뉴 하우스는 이전 큐브 하우스의 세 배는 되어 보이는 넓찍함은 물론 먼지 하나 없어 보이는 바닥부터 새 수납 공간에 각 맞춰 나열된 장난감까지 달라진 이시언의 깔끔함을 엿보이게 했다. 상도 하우스에서 무질서 속의 질서를 추구했던 그가 "아무리 촬영이 늦게 끝나도 청소기를 돌리고 잔다"며 청소의 매력에 푹 빠진 새로운 행각으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완벽을 추구하는 청결을 자랑하기도 잠시 집들이 요리를 시작한 이시언은 변함없는 충격과 공포의 요리 실력으로 시청자들을 경악과 폭소로 물들였다. 그동안 박나래의 요똥 클래스와 칠전팔기 요리 도전에도 불구하고 지옥의 음식(?)을 탄생시킨 그는 "멤버들이 먹지도 않을 것 같아서 안 하려 했다"면서도 회원들에게 손수 만든 음식을 대접하고 싶었다는 애정 가득한 마음으로 거부할 수 없는 따뜻함을 풍겼다.

그러나 시작부터 끓지도 않은 물에 손질만 끝낸 생 꽃게를 투하하고 애호박을 육수용으로 넣으며 심상치 않은 망필(망한 느낌)을 직감케 해 안방극장을 빵 터뜨렸다. 문제의 심각성을 파악하지 못한 그는 “기안이가 좋아하겠다”며 허당미(美)를 가감 없이 발산, 다시 한 번 그의 요리 인생에 레전드를 경신하는 웃음을 선사했다.

이처럼 새로운 보금자리에서 머리카락 한 올 허락하지 않는 청결한 모습으로 신(新) 얼장의 면모를 드려낸 이시언은 숨겨지지 않는 익숙한 엉뚱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빅 재미를 전했다.

배우 이시언은 매우 금요일 밤 11시 10분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