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요원X추자현→주민경, ON&OFF 확실 (그린마더스클럽)

입력 2022-05-09 14: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요원, 추자현, 김규리, 장혜진, 주민경이 카메라 밖에서는 어떨까.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극본 신이원 연출 라하나) 제작진은 이요원(이은표 역), 추자현(변춘희 역), 김규리(서진하 역), 장혜진(김영미 역), 주민경(박윤주 역) 다섯 배우 호흡이 녹아든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대화를 나누는 엄마들의 환한 미소부터 촬영 현장 모니터링에 집중한 배우들의 프로페셔널함까지 다채로운 모습이 담겼다. ‘상위동’ 적응기를 보여주는 이요원은 대본에 몰두해 있다. 공부가 제일 쉬웠다던 이은표처럼 카메라 밖에서도 캐릭터와 놀라운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이요원 모습이 흥미를 돋운다.

추자현 역시 더 좋은 장면을 만들기 위해 모니터링에 열중하고 있다. 스태프들과 의견을 나누며 화면에 푹 빠져든 추자현 눈빛에서 특유의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또한, 극 중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는 중인 이요원과 추자현은 엄마들 사이 긴장감을 그대로 장면에 녹아내기 위해 대본을 보며 토론을 거듭하고 있다. 극의 흐름을 이끌어가는 배우들답게 장면 하나하나 세심한 노력을 기울이는 이들의 모습이 남다른 몰입감 이유를 짐작하게 한다.

그런가 하면 촬영 중간 캐릭터를 내려놓고 유쾌한 본캐(본 캐릭터) 매력을 발산하는 배우들 모습도 색다른 재미를 더한다. 대본을 손에 쥔 채 서로를 끌어안은 주민경과 윤경호(이만수 역) 얼굴에는 미소가 가득해 극 중 상위동 분위기 메이커 ‘박윤주 패밀리’ 하루를 엿보는 듯하다.







여기에 깨어있는 엄마를 자처하는 김영미 역의 장혜진은 교실 밖 창문 넘어 카메라를 향해 브이 포즈를 하며 현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베일에 싸인 서진하 캐릭터로 신비한 매력을 뽐냈던 김규리는 해맑은 웃음을 보인다. 또한 이요원, 최재림(정재웅 역)이 서로의 기쁨을 나누며 행복해하는 모습은 흐뭇함을 자아낸다.

마지막으로 ‘그린마더스클럽’ 상징인 녹색 유니폼을 입고 노란 깃발을 든 상위동 엄마들의 위풍당당한 자태에 이목이 쏠린다. ‘그린마더스클럽’ 활동을 하러 나서는 다섯 엄마는 입가에 은은한 미소를 머금고 있다. 이에 살벌한 초등 커뮤니티 속에서 과연 다섯 엄마는 다시금 관계를 회복할 수 있을 것인지 ‘그린마더스클럽’ 다음 이야기가 더욱 궁금해진다.

‘그린마더스클럽’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