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박항서 매직…SEA게임 정상이 보인다

입력 2019-12-06 10:2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항서 감독.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박항서 매직’의 끝은 어디일까.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이 2019 동남아시안게임(SEA 게임) 정상을 향해 순항을 계속하고 있다.

베트남은 5일 필리핀 라구나에서 열린 ‘라이벌’ 태국과의 대회 조별리그 B조 5차전에서 2-2로 비겼다. 앞서 4연승을 이어간 베트남은 4승1무(승점 13)로 조 1위를 찍어 준결승에 진출했다.

4강전 상대는 A조 2위 캄보디아로 결정됐다.

베트남은 통일 이전인 1959년 초대 대회에서 남베트남이 우승한 이후 이 대회에서 정상에 서지 못했다. 60년 만의 금메달 영광을 목표한 베트남의 출발은 좋지 않았다. 전반 초반 두 골을 실점해 위기를 맞이했다.

그러나 ‘박항서 매직’이 시작됐다. 전반 15분 한 골을 만회했고, 후반 24분 페널티킥(PK)으로 균형을 맞췄다. 여기서 운도 따라줬다. 키커가 PK를 실축했으나 심판은 태국 골키퍼가 먼저 움직였다는 이유로 다시 킥을 하게 했고, 결국 골 망을 갈랐다. 4연속 우승에 도전한 일본인 니시노 감독이 이끄는 태국은 조별리그 탈락의 고배를 들었다.

2022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서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A대표팀과 치열하게 경합중인 니시노 감독에게는 대단히 충격적인 결과다. 베트남은 사상 첫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진출이 유력한 반면, 태국은 불안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박항서 감독은 현지 인터뷰를 통해 “비겨도 토너먼트에 오를 수 있다는 생각에 사로잡혀 어려운 경기를 했다. 정신력이 되살아났고, 원하는 결과를 얻었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베트남은 캄보디아를 꺾을 경우, 미얀마-인도네시아전 승자와 대회 결승에서 겨루게 된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