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박태환, 어쩌다FC 정식 입단→‘라떼는~’ 신고식

입력 2019-12-07 09: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뭉쳐야 찬다’ 박태환, 어쩌다FC 정식 입단→‘라떼는~’ 신고식

8일 박태환의 혹독한 ‘어쩌다FC’ 입단 신고식이 거행된다.

역대급 피지컬과 실력으로 감독 안정환의 러브콜을 받았던 박태환이 JTBC ‘뭉쳐야 찬다’에 공식 합류한다. 용병이 아닌 ‘어쩌다FC’의 정식 선수로 공격진의 빈자리를 채우는 것.

젲가진에 따르면 새 입단 소식을 들은 전설들은 앞선 용병들 이충희, 김병현, 이원희, 박태환 중 누구일지 흥미진진한 예측을 펼친다. 마침내 박태환이 등장하자 격하게 환영한 것은 물론 허재와 양준혁은 같은 종목이 아니란 사실에 대놓고 안도해 폭소를 유발한다.

특히 모태범과 함께 공동 막내가 된 박태환을 위한 전설 선배들의 혹독한 신고식이 준비됐다. 먼저 USA 깐족 전문 이형택이 나선다. 박태환의 손을 꼭 잡은 그는 “아직 은퇴를 안 했는데 조금 덜 뛰더라”고 너스레를 떠는가 하면, 유행어인 “라떼는(나 때는) 말이야~”로 폭풍 조언들을 늘어놔 현장을 뒤집어놓는다.

또한 박태환이 ‘차붐’ 차범근과 똑같은 등번호인 11번을 선택했다고 해 그 이유에 대한 심층 분석까지 진행됐다는 후문이다. 과연 물속에서 그라운드까지 정복하러 온 마린보이가 무사히 신고식을 마치고 필드에 설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은 ‘어쩌다FC’의 친구 특집으로 꾸며져 안정환의 직속 선배인 감독 신태용부터 ‘마운드의 수호신’ 봉중근, ‘쌍칼 형님’ 박준규, ‘예능 대세’ 장성규 등 전설들의 황금 인맥이 총출동한다.

수영계 전설 박태환의 입단으로 전력을 끌어올린 ‘어쩌다FC’와 그들의 절친들이 함께하는 ‘뭉쳐야 찬다’는 8일 밤 9시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