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계범 ‘날렵한 발로 만든 득점’ [포토]

입력 2021-10-17 21: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에서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더블헤더 2차전 경기에서 6회말 2사 3루 상황에서 KIA 투수의 폭투를 틈타 두산 3루주자 박계범이 홈으로 파고들어 세이프 되고 있다.

잠실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