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해탈한 MC몽? “억울함 無…평샘 품고 갈 일” 심경 고백 (종합)

입력 2019-10-25 14: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현장] 해탈한 MC몽? “억울함 無…평샘 품고 갈 일” 심경 고백 (종합)

MC 몽이 8년 만의 공식석상에서 병역 비리 사건 이후의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25일 오후 2시 서울 광진구 YES24 라이브홀에서는 MC몽의 여덟 번째 정규앨범 ‘채널8(CHANNEL8)’ 발매 기념 음감회가 진행됐다.

이날 MC몽은 포토타임 때부터 굳은 얼굴로 나타나 긴장된 기색을 드러냈다. 이후 그는 취재진과의 질의 응답에서 병역 비리 사건 이후의 근황과 솔직한 속내를 전했다.

앞서 MC몽은 2010년 병역 비리 사건에 연루 된 바 있다. 고의로 발치를 해 병역을 면제 받은 것은 물론 고의로 7번이나 입대를 연기한 사실이 알려져 기소됐다.

그러나 법원은 MC몽의 고의 발치 건에 대해서는 증거 불충분으로 인한 무죄, 입대 연기 등에 대해서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혐의가 유죄로 인정됐다. 이후 MC몽은 2012년 5월 24일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 사회봉사 120시간 등의 판결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대해 MC몽은 “저희 직업이 대중이 주는 임무를 수행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저 역시 잘못된 상황에서 잘못된 판단을 한 후배들이 음악으로 갚겠다는 말을 하는게 불편하더라. 음악으로 갚겠다는 말 자체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모든 사람에게 이해를 받을 수 있고 용서를 받을 수 없다는 것도 안다. 하지만 누군가에게 용서를 받을 수 있고 이해 받을 수 있다면 음악으로 갚는게 아니라 음악을 하고 싶을 뿐이다. 음악 말고는 할 줄 아는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악성 댓글에 대한 대응을 묻는 질문에 “악플에 대한 대응은 사실과 다른 이야기도 있고 내게 가시 돋힌 말들도 있다. 그러나 그런 걸로 고소를 하고 싶다는 마음을 가져본 적이 없다. 그것조차도 내가 감수하고 평상 품고 살겠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MC 몽은 송가인, 박봄 등 피처링 진에 대한 대중의 비난에 “그 분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길 바란다. 나는 비용을 드리지도, 선물도 드리지 않았다. 오로지 음악으로만 판단해 주신 것”이라고 자제를 당부했다.

또한 그는 현재의 건강 상태에 대해 우울증, 트라우마 증후군 등의 판정을 받았다며 “상담치료를 받으며 집안에만 숨지 말고 밖에 나가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의외로 절 안아주시고 반갑게 맞아주셨다. 거기에서 더 용기를 냈다”며 “일상으로 조금씩 복귀하고 싶다. 내 나름대로 행복해질 방법을 찾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MC몽의 여덟 번째 정규 앨범 ‘채널8’은 지난 3년간 MC몽이 하고 싶었던 솔직한 이야기와 들려주고 싶었던 다양한 음악들을 ‘CHANNEL(채널)’이라는 테마를 통해 풀어낸 앨범으로, MC몽만이 들려줄 수 있는 특색있는 음악과 진심이 담긴 스토리를 녹여냈다.

특히 ‘인기’와 ‘샤넬’을 더블 타이틀곡으로 내세워 상반된 분위기의 두 노래로 듣는 재미를 높였다. 먼저 ‘인기’는 MC몽의 젊은 날의 반성과 후회를 담아 ‘인기란 결국 대중에게 답이 있다’라는 메시지를 담아냈다. 또 다른 타이틀곡 ‘샤넬’은 미디엄템포의 발라드로, 각자에게 지옥이 존재하지만 그 안에서 소소한 행복을 찾아가며 늘 반짝이고 행복하기를 바라는 연인들의 이야기를 소설처럼 그려낸 곡이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