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경로…태풍 링링 한반도 향해 북상 “주말께 직접 영향권”

입력 2019-09-03 09: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태풍 경로…태풍 링링 한반도 향해 북상 “주말께 직접 영향권”

제13호 태풍 ‘링링’ 경로가 한반도를 향한다. ‘링링’이 이번 주말께 한국에 직접 영향을 줄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2일 오전 9시 필리핀 마닐라 동쪽 약 560km 해상에 있는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달했다. 이 태풍이름은 ‘링링’. 중심기압은 100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18m(시속 65km)다. 강풍 반경은 200㎞다.

태풍 경로는 현재 시속 26km로 북서 쪽으로 이동 중이다. ‘링링’은 대만 동쪽 바다, 중국 본토 동쪽 바다를 거쳐 6일 오전 9시께 제주도 서귀포 남서쪽 약 390km 부근 바다, 토요일인 7일 오전 9시께 전남 목포 서쪽 약 110km 바다에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특히 한반도에 접근할 무렵에는 지금보다 크고 강해질 것으로 전망되어 대비가 필요하다.

기상청 측은 “태풍 경로를 보아 ‘링링’은 대만과 중국 상하이 동쪽 해상을 거쳐 이번 주 후반 우리나라 부근으로 북상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한편 ‘링링’은 홍콩에서 제출한 태풍 이름이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